핫펠트, 6일 '라디오스타' 출격
정규 1집 '1719'. 독특한 구성으로 화제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데뷔 14년 만에 솔로 정규 앨범으로 돌아온 가수 핫펠트가 MBC ‘라디오스타’에서 올 블랙 ‘흑마법사’로 변신한다. 그가 타로를 꺼내 들고 모두를 주목 시킨 가운데 표창원, 전태풍도 신비한 타로의 세계에 흠뻑 빠진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오늘(6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표창원, 전태풍, 핫펠트, 김경진과 스페셜 MC 이용진이 출연하는 ‘새로운 세계’ 특집으로 꾸며진다.

정규 1집 ‘1719’로 컴백한 핫펠트는 독특한 앨범 구성을 자랑한다. 앨범이 동명의 책 형태로 발매된 것. 그는 ‘1719’의 의미와 앨범에 담긴 이야기들을 직접 소개한 것은 물론 뮤직비디오만 총 5편이라고 밝혀 감탄을 자아낸다.

이어 올 블랙 ‘흑마법사’로 변신해 관심을 끈다. “제가 타로를 잘 봐요”라며 흥미를 돋운 그는 직접 가져온 타로를 꺼내 들고 게스트들의 타로점을 봐준다. 타로를 안 믿는다던 표창원은 물론 전태풍까지 결국 그의 마법의 ‘홀릭’된 가운데 과연 이들의 운명이 어떨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핫펠트가 아찔한 기억력으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기억력이 몹시 안 좋다고 고백한 그는 한 일화를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그는 언젠가 만났던 사이여도 항상 초면으로 착각한다고 덧붙였다는 후문이다.

페미니스트, 비혼주의자 선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핫펠트가 모든 상황을 예상했다고 털어놓는다. 그는 페미니스트를 선언하게 된 배경과 함께 비혼주의자 소문에 대해 솔직하게 해명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새 앨범으로 돌아온 핫펠트의 이야기는 6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