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수, 80년대 설현
1993년 돌연 은퇴 '왜?'
은퇴 후 재기 스토리 공개
'밥은 먹고 다니냐?' 이연수 / 사진 = SBS플러스 제공
'밥은 먹고 다니냐?' 이연수 / 사진 = SBS플러스 제공


'80년대 설현' 이연수가 공백기를 가진 이유를 털어놓는다.

20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80년대 설현으로 불리는 원조 하이틴스타 이연수가 김수용과 함께 국밥집을 찾아 반가움을 더한다.

1980년 MBC 어린이 합창단 단원으로 데뷔한 이연수는 이듬해 '호랑이 선생님'에서 부반장 역할을 맡으며 얼굴을 알렸다. 그녀는 1980년대 광고계를 휩쓸며 왕성하게 활동했지만 1993년 돌연 은퇴했다.

은퇴 이후 미국으로 떠난 이연수는 아시아 최초로 모델 제안을 받았다며 당시를 회상한다. 그러나 교통사고로 인해 어렵사리 찾아온 기회를 놓쳐버렸다고 말해 주변을 안타깝게 한다.

이후 2003년 이연수는 10년의 공백을 깨고 중국드라마 '강산미인'에 출연한다. 기세를 몰아 1세대 한류스타로 자리매김하는 듯했으나 소속사가 구조조정을 겪으며 폐업한다. 결국 직접 브로슈어를 만들어 홀로 방송국을 돌아다녀야 했다고 밝힌다.

빛났던 시절, 돌연 은퇴 이후 재기하기까지 이연수의 이야기는 20일 밤 10시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