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 750평 텃밭 공개
진성 "무명시절 '리어카 장사'로 생계 유지"
백승일·조영구·한태웅·요요미, '일꾼' 출격
'모던 패밀리' 진성이 후배들과 텃밭에 모종을 심는다. / 사진제공=MBN
'모던 패밀리' 진성이 후배들과 텃밭에 모종을 심는다. / 사진제공=MBN


트로트 가수 진성이 750평 규모의 텃밭을 공개하며 ‘일꾼’으로 백승일, 조영구, 한태웅, 요요미를 소환한다.

17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모던 패밀리’ 59회에서 진성은 ‘농장’ 규모의 텃밭에서 ‘모종 심기’에 나선다. 앞서 진성은 트로트계 선배 설운도를 초대해 깍듯이 수발을 들어 ‘깨알웃음’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는 업계 후배들 앞에서 그간의 설움을 씻기라도 하듯, 권위 있는 모습을 내세우려다가 반전 웃음을 선사한다.

진성은 설운도가 돌아간 뒤, 절친한 동생 백승일을 부른다. 백승일은 진성 집에서 바로 납치(?)당해 모종 시장에 도착했다. 진성은 “천하장사이자 막내 동생 같은 승일이가 할 일이 있다”며 모종을 잔뜩 싣게 한 뒤, 자신의 텃밭으로 이동했다.

무려 750평에 이르는 텃밭의 규모에 백승일은 입을 떡 벌렸다. 이때 ‘밭일 어벤저스’ 군단으로 조영구, 한태웅, 요요미가 등장한다. 조영구는 “형님을 위해 소년농부 한태웅을 섭외했다. 진짜 밭일을 잘 한다”고 치켜세웠다. 하지만 진성은 자신의 모종 심기 방법을 날카롭게 지적하는 한태웅이 마뜩잖아 기싸움을 벌였다. 급기에 진성은 “나 역시 20년 농사꾼”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다가 “너네 태클 걸러 온 거냐”며 자리를 이탈했다.

우여곡절 끝에 모종 심기가 끝나고 진성은 ‘열일’한 후배들을 위해 바비큐 파티를 벌였다. 고기를 구우며 진성은 30년 넘는 무명시절을 떠올렸다. 그는 “생계를 위해 안 해본 일이 없지만, 웃으며 버틸 수 있었던 것은 내가 선택한 (가수의) 길이니까”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가수가 된 후에도 리어카 장사를 했는데, 확성기를 들고 노래 연습을 하는 것처럼 장사했다. 아주머니들이 신기하게 보면 ‘진짜 가수 맞다’며 CD를 보여줬다”고 회상했다.

진성은 앞서 3층 규모의 전원주택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아내와 함께 살고 있는 진성은 1층은 노래방 겸 곡 작업실, 2층은 부부의 공간, 3층은 한약재 가득한 방으로 꾸몄다.

진성의 30년 무명시절 에피소드와, 초대형 텃밭에서의 모종 심기 결과는 ‘모던 패밀리’ 59회에서 공개된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김정균-정민경 부부의 신혼집 집들이, 이재용 가족의 봄맞이 여행 등이 공개된다.

‘모던 패밀리’ 59회는 17일 밤 11시 방송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