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내 아내, 임영웅에게 투표했다"
트롯맨들, 이번엔 축구로 필드 접수
'뭉쳐야 찬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뭉쳐야 찬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JTBC ‘뭉쳐야 찬다’에 TV조선 ‘미스터트롯’의 트롯맨들이 완전체로 출격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등 ’미스터트롯‘의 톱7을 비롯해 운동천재 노지훈, 나태주와 트로트 어린왕자 박현빈, 마스터 진성까지 총출동해 ’어쩌다FC‘ 스포츠 전설들과 멋진 한 판 대결을 펼친다.

트롯맨들은 전설들의 잠자던 트로트 흥을 깨우는 화려한 무대 매너로 ‘어쩌다FC’를 장악한다.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히트곡 퍼레이드와 숨겨왔던 매력까지 발산하며 현장을 흥분의 도가니를 물들인다.

전설들은 강렬한 뽕 사운드에 흠뻑 취한 나머지 주체할 수 없는 팬심을 분출하며 어느 때보다 열렬히 환대한다. 특히 감독 안정환은 “아내가 임영웅님께 문자 투표를 했다”며 아내의 임영웅 사랑을 수줍게 전했고, 허재도 “정동원을 만나면 업어주고 싶었다”는 바람을 이루며 팬심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트롯맨들은 ‘미스터트롯’ 축구단 ‘트롯FC'의 결성 소식을 알리며 ’어쩌다FC'와의 경기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다. 그 중 초등학생 시절 선수 생활을 했었다는 진(眞) 임영웅에 대해 박현빈은 “‘트롯FC’에서 등 번호가 10번이다”며 강력한 에이스임을 어필한다.

이에 이형택이 "‘어쩌다FC'의 10번 선수는 양준혁"이라고 말하자 임영웅과 동급의 라이벌로 양준혁이 거론된다. 보다 못한 김용만은 “양준혁은 30만원을 주고 티셔츠를 산 것”이라며 임영웅과 양준혁의 비교를 사전에 차단,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또한 임영웅과 함께 트바로티 김호중도 전설들이 주목해야 할 ‘트롯FC' 경계 대상으로 지목된다. 두 사람은 무대만큼 멋진 퍼포먼스 플레이로 필드를 제압, 유려하게 공수를 오가는 대활약 콤비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날 ‘어쩌다FC’는 메인 경기에 앞서 전력을 맛볼 사전 게임으로 트롯맨들과 족구 한 판을 벌인다. 노래는 물론 운동도 잘하는 트롯맨들의 대활약에 벌써부터 기대감이 솟구친다.

'어쩌다FC'와 트롯맨들의 활약은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