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숙, 남친 이두희 메이크업
"몰랐던 오빠 알아가는 느낌"
이두희, 지숙에 '하트' 눈빛
'부러우면 지는거다' 이두희 지숙 / 사진 = MBC 제공
'부러우면 지는거다' 이두희 지숙 / 사진 = MBC 제공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허재가 지숙-이두희 커플의 10cm 초밀착 메이크업에 '뽀집남'(뽀뽀 집착남) 본능을 발동했다.

23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측은 돌돌커플 지숙-이두희의 홈 데이트 현장을 캐치한 '부럽패치' MC들의 리액션 영상을 선공개했다.

'부러우면 지는거다'는 실제 연예인 커플들의 리얼한 러브 스토리와 일상을 담으며 연애와 사랑, 결혼에 대한 생각과 과정을 담는다. '부러우면 지는거다'라는 위트 넘치는 프로그램의 이름처럼, 시청자들의 연애, 결혼 세포를 제대로 자극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연예계 대표 금손인 지숙이 남자친구 이두희의 새로운 프로필 촬영을 위해 직접 메이크업을 해주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두 사람은 한 소파에 마주 앉았는데, 점차 가까워지며 서로의 거리는 약 10cm 정도로 밀착한 모습이다.

이를 지켜보던 허재는 "뽀뽀하는 장면을 못 봤잖아"라며 "지금 저 정도 간격이면..부닥쳐야(?)지!"라고 '뽀집남' 본능을 발동 시켜 웃음을 유발한다.

이두희는 가까이 다가온 지숙을 향해 '하트뿅뿅' 눈빛을 고정했고, 지숙은 "몰랐던 오빠를 한 번 더 알아가는 느낌"이라며 새로운 감정에 놀라는 모습을 보이기도.

또한 라비는 "너무 가까워요"라며 한껏 몰입하며 "매일 (메이크업)받는데 왜 이렇게 부럽지?"라고 불편(?)해하는가 하면, 전소미는 버킷리스트를 메모하고 대리 설렘에 몸서리를 치는 모습까지 보여줘 시선을 집중시킨다.

지숙마저 모든 커플들의 데이트 코스로 추천한 돌돌커플의 홈 메이크업 데이트 현장은 23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