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아르헨티나' 공식 사진작가 옹성우
여행 도중 찾아온 위기에 아연실색
카메라 고장에 '당황'
'트래블러-아르헨티나' 스틸 / 사진제공=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 스틸 / 사진제공=JTBC


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의 공식 사진작가 옹성우가 위기를 맞았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트래블러-아르헨티나’에서는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으로 지정된 ‘페리토 모레노 빙하’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곳은 부에노스 아이레스만큼이나 거대한 크기의 빙하로, 수 만 년의 시간이 쌓이며 만들어진 천혜의 자연 경관으로 유명하다.
'트래블러-아르헨티나' 옹성우 / 사진제공=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 옹성우 / 사진제공=JTBC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는 희고 푸른 빙하의 모습을 마주하고 “잘못 만들어진 CG같다”며 그 신비로움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세 트래블러는 빙하 전망대부터 빙하 트레킹까지 모두 즐기며 파타고니아의 눈부신 아름다움을 제대로 보여줄 예정이다.
'트래블러-아르헨티나' 스틸 / 사진제공=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 스틸 / 사진제공=JTBC
옹성우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지기도 했다. 카메라가 바닥에 떨어지며 고장이 난 것. 옹성우는 아르헨티나 여행이 시작된 후 감각적인 사진 실력을 보여주며 ‘트래블러-아르헨티나’의 공식 사진작가로 인정받았다. 그는 부에노스 아이레스 여행 중 한 차례 카메라를 떨어뜨리며 허당미를 드러낸 바 있는데 이번에도 같은 실수를 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카메라가 작동하지 않았고 더 이상 사진 촬영이 불가능하게 됐다. 머리를 부여잡으며 슬퍼하는 옹성우를 보고 곁에 있던 두 형들 역시 안타까운 마음으로 함께 걱정해줬다.

옹성우가 이 위기에서 빠져나올 수 있을지 오는 21일 저녁 7시 4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