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사진제공=MBC


트로트 대세 송가인이 인정한 복면가수는 누구일까.

오는 일요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5연승 가왕 '낭랑18세' 소찬휘를 꺾은 화제의 가왕 '주윤발'의 첫 번째 방어전 결과가 공개된다.

판정단으로는 송가인을 비롯해 구구단의 세정&하나, 천둥호랑이 권인하, 개그맨 박성호, 신인그룹 동키즈의 문익&재찬이 합류해 추리에 풍성함을 더한다.

이날 준결승 진출자들의 솔로 무대가 이어졌다. 특히 송가인이 한 복면가수를 보고 "닭살 돋았다"고 감탄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미 복면가수의 정체를 확신한 듯한 송가인은 바로 옆자리에 자리한 윤상에게마저 자신의 추리를 공개하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또한 무대 도중 자신의 정체와 관련된 특급 힌트를 던진 복면가수의 정체에 관심이 모인다. 판정단 대부분이 그 힌트를 눈치챈 가운데, 냉철한 추리를 이어가던 세정과 하나는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인다.

한편 동키즈의 문익과 재찬은 신인다운 패기로 김흥국의 '호랑나비' 댄스를 자신들만의 느낌으로 재해석하며 큰 환호를 받기도 한다. 1989년에 발매된 '호랑나비' 댄스를 2001년생인 동키즈 멤버들이 어떻게 소화해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판정단들의 활약과 복면가수들의 놀라운 정체는 오는 15일 오후 6시 2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