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시 밤새' 11일 새벽 2시 방송 예고
지석진-홍진영-장성규-장도연 등 초특급 게스트 총출동
유재석의 '두시 밤새' ./사진제공=MBC
유재석의 '두시 밤새' ./사진제공=MBC


MBC 라디오 FM4U에서 특집 프로그램 ‘유재석의 두시 밤새’가 방송된다.

오는 11일 새벽 2시에 지금껏 없었던 특별한 새벽 라디오가 온다. 유재석이 MBC 라디오 DJ 자리에 앉게 된 것.

MBC 예능 ‘놀면 뭐하니?’는 코로나19로 야외 촬영이 어려워지자 유재석이 심야 라디오 프로그램 DJ에 도전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MBC 라디오에서는 새벽 2시에 유재석이 진행하는 특집 프로그램 ‘두시 밤새’를 긴급 편성했다.

앞서 ‘놀면 뭐하니?’ 방송을 통해 공개된 것처럼 지석진, 지상렬, 홍진영, 조세호, 홍현희, 장성규, 장도연 등 초특급 게스트들이 늦은 밤에 총출동했고, ‘유DJ뽕디스파뤼’ 유재석과 함께 일반적인 심야 라디오 프로그램과는 완전히 다른 콘셉트의 프로그램을 만들어냈다.

이날 ‘두시 밤새’ 라디오 방송은 사전에 계획된 구성없이 ‘놀면 뭐하니?’ 촬영 당일 서울 상암 MBC 사옥에 DJ와 출연자들이 모여 프로그램 제목부터 오프닝 음악까지 모두 즉석에서 콘셉트를 정했다. 그럼에도 이들은 ‘정말 새벽에 제작한 것이 맞나’ 싶을 정도로 파워풀한 에너지로 스튜디오를 후끈 달궜다는 후문이다.

TV에서는 ‘놀면 뭐하니?’ 방송 시간 관계상 시청자들에게 ‘두시 밤새’의 모든 것을 충분히 보여주지 못했지만, 11일 방송될 라디오에서는 2시간 동안 현장의 분위기를 알차게 전달할 계획이다.

새벽 2시에 활력이 필요한 청취자들, 코로나19로 심신이 지친 청취자들을 위한 ‘두시 밤새’는 11일 새벽 2시부터 4시까지 MBC FM4U(서울‧경기 91.9MHz)와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