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방송된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사진=Mnet 제공
지난 6일 방송된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사진=Mnet 제공


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의 아재래퍼들이 변함 없는 무대 장악력으로 첫 경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6일 방송된 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이하 ’너힙아‘) 2회에서는 아재 래퍼들의 첫 경연이 펼쳐졌다. 아재 래퍼들의 열정과 젊은 래퍼들의 차진 호흡은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전율을 선사했다.

세월이 흘러도 녹슬지 않은 기량과 열정을 보여준 아재 래퍼들의 활약이 뜨거운 감동을 안겼다. 특히 래퍼 비즈니즈, 호치키스와 팀이 된 영풍은 가사 실수에 대한 압박감과 12년 만에 무대에 선다는 부담감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본 공연이 시작되자 영풍은 보란 듯이 능숙하게 무대를 리드했고, 그간의 걱정이 기우였음을 증명했다.

또한 래퍼 더블케이와 넋업샨은 그룹 (여자)아이들의 전소연과 마치 혼성 그룹 같은 케미로 강렬한 무대를 선보였다. 나이아가라 팀(원썬, 45RPM, 조우찬)은 가족같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기술적인 래핑을 수놓은 얀치기소년(배치기, 얀키, 오담률)과 마지막 대미를 장식한 주기지(주석, 디기리, 이영지) 팀도 각기 다른 개성의 무대로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어린 래퍼들과 호흡을 맞추며 아재미(美)를 드러낸 래퍼들의 모습은 재미를 더했다. 원썬과 45RPM, 조우찬은 그 시절 ‘라떼 댄스’부터 SNS 돌풍을 일으킨 인싸춤까지 도전하며 세대의 간극을 좁혀갔다. 코인노래방이라는 새로운 문화에 흠뻑 매료된 주석은 트로트 열창하며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아재래퍼들의 에너지를 200% 극대화한 어린 래퍼들의 활약 역시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였다. 전소연을 비롯해 ‘고등래퍼3’ 우승자 이영지와 호치키스, 오담률, 조우찬은 아재 래퍼와의 멋진 호흡을 보여주면서도 무대를 장악했다.

이날 경연에서 보여준 곡 나이아가라 팀의 ‘나이아가라'와 영KIZ 팀의 ’눈(너힙아 ver.)‘은 7일 정오 각종 음원 사이트에 공개됐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