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인 출신' 유지나 합류
박서진, 사랑에 상처받은 이들을 위해···
'나는 트로트 가수다'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 김용임이 박서진을 향해 귀여운 질투심을 드러낸다.

4일 방송되는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는 조항조, 김용임, 박구윤, 박혜신, 박서진, 윤수현과 새로 합류한 가수 유지나의 3라운드 1차 경연이 공개된다. 이날 경연은 ‘당신을 위한 노래-힐링송’이라는 주제로 무대가 꾸며질 예정이다.

박서진은 사랑에 상처받은 이들을 위한 노래를 선곡한다. 무대 후 대기실에 돌아온 박서진에게 김용임은 “너무 잘한다. 엄마 팬들이 다 너만 쳐다본다. 우리는 어떡하니”라며 애교 섞인 불만을 토로한다.

김용임의 귀여운 질투에도 불구하고 박서진은 “회차가 거듭될수록 선배님들이 무대, 편곡 등 다양한 시도를 하신다. 시청자분들이 보시기에 내 무대가 약하다고 느끼실 것 같다”며 속마음을 고백한다.

국악인 출신 유지나는 국악의 진정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무대를 선보인다. 유지나의 첫 무대를 위해 절친한 선배 태진아까지 지원 사격했다고 해 관심이 모인다.

‘나는 트로트 가수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