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배우 박해미가 ‘라디오스타’에서 무속인들을 벌벌 떨게 만든 기(氣)리스마 에피소드를 대방출한다.

오는 19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박해미, 유인영, 박기웅, 풍자가 출연하는 ‘방과 후 모범 시민’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해미는 특유의 넘치는 끼와 에너지로 뮤지컬 무대를 주름잡는 국내 대표 프리마돈나. 안방극장에서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와 사이다 같은 시원시원한 매력을 선보였다.

3년 만에 ‘라스’를 찾은 박해미는 솔직 입담을 자랑하며 ‘라스’ MC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는 데뷔 40년 만에 이름 덕분에 얻게 된 타이틀이 생겼다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박해미는 최근 MZ세대 사이에서 ‘환불원정대 끝판왕’으로 불리는 역주행 장면이 있다고 밝힌다. 또 박해미는 강력한 비주얼과 악역 이미지를 모두 챙겼던 인생 캐릭터가 있다고 공개한다. 이에 출연진들이 화들짝 놀랐다고 한다.

사이다처럼 톡 쏘는 화법으로 대중에게 눈도장받은 박해미는 자신이 ‘인간 호박고구마’ 스타일이라고 고백한다. 이어 그는 ‘인간 호박고구마’가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도 털어놓는다.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무속인들의 기를 누른 짤로 화제를 모았던 박해미는 실제 무속인들을 만난 적이 있다고 말한다. “저를 보면서 땀을 계속 흘리셨다”라고 밝힌 그는 사람들과의 무속인들과의 첫 만남에서 지겹도록 듣는 말을 언급해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박해미는 “’이 사람’ 앞에서는 땀을 뻘뻘 흘리며 긴장하게 된다”라고 고백한다. 이와 함께 박해미는 ‘이 사람’의 눈치를 봤던 일화를 들려줘 본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무속인들을 긴장하게 만든 박해미의 기(氣)리스마 에피소드 풀버전은 오는 19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