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지니 TV 오리지널 '딜리버리맨' 방송 화면
/사진=지니 TV 오리지널 '딜리버리맨' 방송 화면


윤찬영, 방민아의 숨겨진 인연이 밝혀졌다.

지난 2일 공개된 지니 TV 오리지널 '딜리버리맨' 2회에서는 귀신 전용 택시의 첫 의뢰를 해결해나가며 가까워지는 서영민(윤찬영 역)과 강지현(방민아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귀신 전용 택시로 부자가 되리라 기대했던 서영민의 꿈은 곧 산산조각이 났다. 대기업 이사를 운운하며 거액의 택시비를 장담했던 귀신 김병철(김선혁 역)은 사실 과로사로 숨을 거둔 가난한 직장인이었다. 강지현까지 자신을 속였음에 크게 분노했던 서영민의 마음을 바꾼 것은 욕조였다. 신혼집에 아내를 위한 욕조를 놓아주고 싶다는 김병철의 모습이 어렸을 적 같은 약속을 했던 그의 어머니와 겹쳐 보였기 때문.

서영민은 그 길로 김병철의 아내 박소연(오수정 역)을 찾아갔다. 그는 김병철의 동창의 사촌이라는 멀고도 가까운 관계로 자신을 소개하며 폭풍 같은 눈물 연기로 박소연의 경계심을 누그러뜨렸다. 선금 골드바까지 획득하며 일은 순탄하게 진행되는가 했지만, 김병철의 생모 김현미(문희경 역)의 등장은 변수를 불러왔다. 감옥에 가게 되어 김병철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고 눈물로까지 읍소한 김현미. 하지만 김병철은 어렸을 때 보육원에 보내진 사람이었기에, 그가 진짜 모친인지는 알 수가 없었다.

김현미의 두 얼굴이 드러났다. 김병철과 박소연이 아직 혼인 신고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고서는 친모라는 법적 관계를 이용해 사망 위로금을 가로채려 한 것. 사실 그의 정체는 김현미가 아닌 그의 감방 동기였던 박경화(문희경 역)였다. 과거 진짜 친모로부터 들었던 사연들을 이용, 가족을 가장해 위로금을 빼돌리는 것이 애당초 그가 나타난 목적이었다.

그를 수상쩍게 여긴 서영민과 강지현은 진실을 밝히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하지만 박경화는 지문도 다 닳아 없어진 상태였고, 유전자 검사를 할 수 있는 김병철의 유품도 남아있는 것이 없었다. 설상가상 박소연의 임신 사실을 알게 된 박경화는 더욱 날뛰었다. 이에 박소연은 아이까지 위험하게 할 수 없다며 위로금을 포기하려 했다.

막막한 상황을 뒤집은 이는 강지현이었다. 김병철이 생전에 DNA 카드를 신청해뒀다는 사실을 발견한 것. 기관에 등록된 그의 유전자와 박경화의 것은 당연하게도 불일치했다. 이로써 서영민과 강지현은 무사히 위로금을 원래 주인에게 돌려주는 데 성공했다. 첫 사건을 해결한 뒤 뿌듯한 마음으로 마주했다.

그마저도 잠시 강지현의 손목에 둘러진 머리 끈을 본 서영민은 한순간 굳어버렸다. 이어 "왜 그쪽이 죽은 우리 엄마 머리 끈을 가지고 있는 거예요?"라며 당혹감을 드러내는 그의 모습은 베일 속에 감춰져 있던 두 사람의 인연을 암시했다.

강지현 살해 사건을 수사하던 형사 지창석(김승수 역)은 수사 도중 서영민의 어머니인 택시 기사 김진숙(이혜은 역)에게까지 닿았다. 원래 가장 유력한 용의자였지만, 강지현과 같은 날 뺑소니 사고로 사망하며 관련 없으므로 분류됐던 김진숙. 그런 가운데 사고 당일 그의 택시 블랙박스가 사라졌다는 사실은 두 죽음이 연관되어 있을 가능성을 짐작게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