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순정파이터' 방송 캡처
사진=SBS '순정파이터' 방송 캡처


개그우먼 박나래와 김민경이 '순정 파이터' 히든 서포터즈로 본격 출격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순정파이터'에는 박나래와 김민경이 출연해 김동현, 정찬성과 함께 격투기 토크를 벌였다.

섹시매미 서포터즈로 나선 김민경은 "오늘부터 격투뚱 김민경이다"라며 멘토 김동현에게 전수받은 원투 펀치부터 효도르도 울고 갈 러시안 훅으로 기선 제압에 나섰다. 정찬성의 애제자 박나래 역시 "대한민국 격투 여제가 되고 싶은 슈퍼좀비 히든 서포터다"라며 의욕을 보였다.

최종 선수 8인을 선발하기 위한 합숙 훈련을 앞두고 정찬성과 김동현의 외나무 격투가 펼쳤다. 이에 박나래는 "격투기 팬들이 한 번쯤은 보고싶다는 그 경기다"라며 "웬만한 경기보다 더 떨린다"며 긴장감 넘치는 진행으로 흥미를 유발했다.

김민경은 섹시매미 팀 도전자 '편도 비행기표'가 연속 2승을 거머쥐며 대역전극을 펼치자 "우승 후보로 급부상하지 않았나"라며 승리의 기운을 불어넣었다. 이어 섹시매미 팀 '샌드백'이 '밑바닥'의 힘을 역이용하며 외나무다리 아래로 날려버렸고, 이에 김민경은 승리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나래 역시 상대팀인 '샌드백'의 잠재력을 인정하며 앞으로 펼쳐질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위기에 처한 슈퍼좀비 팀 '수원 들소'와 섹시매미 팀 '샌드백'이 일촉즉발 상황 속 동시에 떨어지자 박나래와 김민경은 긴급하게 VAR을 요청하며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했다. 두 사람은 화면을 뚫을 기세로 서로의 승리를 주장해 웃음을 안겼다.

각 멘토들의 격투 필살기도 최초 공개됐다. 박나래와 김민경은 "전 재산을 다 공개하는 것"이라며 격투 새싹들에게 꿈만 같은 기회라고 소개했다. 김동현이 "넘어지면 진다고 생각하고 3초 안에 일어난다"고 필살기를 공개하자 김민경은 "저도 떨어진 거 3초 안에 주워 먹는다"며 '먹잘알'다운 면모로 폭소케 했다.

최두호의 박자 쪼개기 필살기에 맞선 추성훈의 벼랑 끝 레전드 매치에 박나래와 김민경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경기가 다음 주 방송에 이어진다는 자막이 뜨자 두 사람은 "전국적으로 저항을 많이 받을 텐데"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진행으로 웃음을 안겼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