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일타 스캔들' 방송 화면
/사진=tvN '일타 스캔들' 방송 화면


정경호가 전도연에게 노윤서의 개별 수업을 제안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일타 스캔들'에서는 남행선(전도연 역)과 최치열(정경호 역)이 서로를 신경 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전날 밤 깜짝 취중 고백 이후 다시 마주한 남행선과 최치열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광대를 치솟게 했다. 남행선의 깜짝 취중 고백을 들은 최치열은 잠들기 직전까지 스멀스멀 새어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했다.

다음날 국가대표 반찬가게로 직행한 최치열은 전날의 기억에 민망해하는 남행선에게 "제가 진짜 좋아하는 거 알죠, 이 우엉조림이요"라고 장난기 가득한 멘트를 날리기도. 어느덧 가까워진 둘의 관계가 훈훈함을 자아냈다. 최치열만의 웃음 버튼이 되어버린 남행선. 앞으로 둘의 관계가 어떤 전개를 맞게 될지 시작부터 궁금증을 자극했다.

올케어 반 시작과 함께 입시 시즌이 막이 오른 녹은로. 남행선은 올케어 반 학부모 모임에 참석했다. 엄마들끼리 커리큘럼 정보를 공유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진 것도 잠시, 이선재 엄마 장서진(장영남 역)의 뒤늦은 등장에 분위기는 반전을 맞았다. 수아 엄마 조수희(김선영 역)와 선재 엄마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흐르기 시작한 것. 결국 자신을 무시하는 듯한 이선재 엄마의 태도에 수아 엄마는 폭발했고, 중간에서 말리려던 남행선만 애꿎게 얼굴을 대신 맞았다. 행선의 험난한 입시맘 가시밭길이 예고된 순간이었다.

이어 남행선은 최치열의 강의를 들은 후 기말고사에서 당당히 수학 1등급을 받아 온 남해이(노윤서 역)가 기특했다. 남해이는 수능 전국 1등을 해서 뉴스에도 나오면 자신을 버린 엄마가 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고, 그 말에 눈물을 꾹 참으려고 애쓰는 남행선의 모습은 애잔하게 다가왔다. 하지만 이처럼 똑 부러지는 목표를 세운 남해이를 견제하는 시선들이 있었다.

해이를 눈엣가시로 여기는 방수아(강나언 역)와 딸의 뜻을 들어주려는 수아 엄마, 남해이를 밀어내고 아들 영민(유준 역)을 올케어 반에 넣으려는 영민 엄마(최희진 역), 아들 선재가 해이와 친하게 지내는 것이 불안한 선재 엄마 그리고 학부모 커뮤니티 스카이맘점넷 인플루언서이기도 한 수아 엄마의 뜻을 무시할 수 없는 더 프라이드 학원의 원장(허정도)까지. 이들의 합심으로 해이는 결국 올케어 반 합격이 번복되어 탈락했고, 그 소식에 행선은 화가 날 수밖에 없었다.

가장 먼저 학원으로 달려간 남행선은 일타 강사 수업을 모두 들은 학생들만 올케어 반에 들어갈 수 있다는 조건을 내세우는 학원 측 입장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따졌지만, 달라지는 것은 없었다. 그 와중에 가게까지 일부러 찾아와 올케어 반 학부모 단톡방에서 당장 나가 달라고 부탁하는 수아 엄마의 말에 또다시 분노가 치밀어 오른 남행선. 이번엔 학원 원장 면담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확성기를 들고 학원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이를 본 원장은 서둘러 자리를 피하려다 한가득 짐이 실린 카트에 부딪혀 넘어졌고, 그 바람에 행선은 제대로 된 대화조차 나눌 수 없었다.

이 사건을 빌미 삼아 원장은 남해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렸고, 이를 모르는 남행선을 그냥 두고 볼 수 없었던 치열은 해이가 자신의 수업까지 들을 수 없게 되었다는 것을 전했다. 이에 낙담한 남행선. 그때부터 반찬가게 앞에는 더 프라이드 학원 관계자에게는 판매하지 않겠다는 안내문이 붙었고, 이를 본 최치열도 더 이상 국가대표 반찬가게를 찾아갈 수 없었다.

하지만 이미 남행선의 손맛에 단단히 중독된 최치열. 국가대표 반찬가게 금단 현상이라도 생긴 듯 섭식 장애는 다시 나타났고, 그의 기분도, 컨디션도 모두 엉망 그 자체였다. 심지어는 강의 텐션도 최저로 낮아진 데다 그의 시그니처인 발차기조차 제대로 날리지 못하는 상태가 된 최치열은 끝내 칠판을 가득 채운 그래프가 남행선의 음식으로 보이는 증상까지 보였다. 이에 상담을 받으러 간 최치열은 "마음의 불편함이 더 큰 거 아닐까 싶은데. 부당함을 바로 잡지 못한 거에 대한 자책감"이 영향을 미친 것 같다는 의사의 말에 무언가 결심한 듯 황급히 반찬가게로 향했다.

최치열은 오랜만에 다시 만난 남행선에게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했다. "나랑 따로 수업해봅시다. 개별적으로"라며 남해이만을 위한 수업을 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에 어리둥절한 것도 잠시, 남행선은 그가 내민 손을 덥석 잡으려고 했지만, 그때 "대신 조건이 있습니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하는 최치열의 모습이 이어져 궁금증을 자극했다.

쇠구슬 사건이 발생하면서 긴장감 역시 최고조에 달했다. 남해이 자리를 빼앗고 올케어 반에 들어간 영민이 쇠구슬을 맞고 쫓기던 중 건물에서 떨어진 장면이 그려진 것. 과연 그 의문의 쇠구슬 정체는 무엇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일타 스캔들' 4회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8.1%, 최고 8.9%, 전국 기준 평균 7.6%, 최고 8.4%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3.4%, 최고 3.8%, 전국 기준 평균 3.1%, 최고 3.5%를 차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것에 이어 수도권과 전국 가구 시청률까지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닐슨코리아 기준)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