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유방암' 서정희 "부종 때문에 비주얼 걱정, 머리는 가발"('환장속')


유방암 투병 중인 서정희의 근황이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KBS2 '걸어서 환장 속으로'에는 서정희의 모친 장복숙 여사, 서정희, 딸 서동주가 출연해 대만으로 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서정희는 스튜디오에 나와 암 투병 중인 근황을 전했다.

서정희는 “유방암 선고받은 후로 항암치료 잘 받았다. 머리는 보시다시피 가발이다”라고 말했다. 서정희는 “박나래 씨랑 같은 집인 줄 알았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또 서정희는 "수술실에 들어갈 때 '내가 다시 살아서 나올 수 있을까?', 응급실 갈 때마다 '이렇게 가면 안 되는데' (생각했다). 얼마나 갈급하고 마음이 짠하고 이번 여행에 얼마나 기대감이 크겠냐"고 설렘을 내비쳤다.

이어 “치료 중이라 부종이 심해서 비주얼이 약해지면 기가 죽지 않나”라며 화면에 비칠 모습에 대해 심란했다고 고백했다.

서동주는 할머니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할아버지는 엄마가 10살 때 돌아가셨다. 그 이후로 할머니 홀로 4남매를 키우신 훌륭하고 강한 여성이다. 할머니랑 다니면 즐겁지만 갑자기 성질을 낼 때가 있다. 그럴 때는 할머니 얘기를 잘 들어주려 한다"고 했다.

서동주는 서정희의 환갑 기념 대만 여행을 계획했다고 했고, 서정희는 "이번엔 여행 가서 쉬고 싶다. 가서 맛있는 것도 먹고 사진을 찍고 싶다"고 바램을 전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