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웅 향한 '밀어주기' 루머 만든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 과한 철통보안[TEN피플]


MBN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의 철통보안이 출연자의 난데없는 '루머'를 생성하고 있다.

18일 텐아시아 취재 결과 출연자 황영웅이 심사위원 조항조 전 소속사 대표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조항조는 '불타는 트롯맨' 심사위원으로 활약 중이며, 황영웅은 같은 프로그램서 ‘국민 응원투표’ 1, 2차 모두 1위를 차지하는 등 우승 후보로 떠오른 인물.

조항조의 전 소속사 우리 기획 A대표는 '불타는 트롯맨'이 오디션을 진행할 당시 제작진에 황영웅의 번호를 넘겨준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 출신 황영웅의 소속사가 지방에 위치해 오디션 참여 방법을 몰라 제작진에 개인적으로 '연결'을 해줬다는 후문.

A대표가 나서서 제작진에 황영웅을 추천해서였을까. 항간에는 황영웅이 조항조와 같은 소속사라는 소문이 돌았다. 더불어 조항조가 '불타는 트롯맨'의 핵심 심사위원이기에 황영웅을 밀어줬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MBN, '불타는 트롯맨' 제작사 크레아 스튜디오 등에 문의했지만 "황영웅의 소속사는 출연자 보호 차원에서 밝힐 수 없다. 공개할 수 있는 건 회사가 '지방에 위치한 매우 작은 곳'이라는 것일 뿐"이라고 쉬쉬했다.

황영웅과 조항조가 같은 소속사가 아니라면 정확히 소속사명을 밝히면 그만이다. 하지만 끝끝내 황영웅의 소속사를 '일급 기밀'로 감추는 제작진의 모습이 오히려 루머를 퍼뜨리고 있는 상황. 출연자를 향한 불필요한 억측을 만들어내지 않기 위해서는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의 솔직한 해명이 필요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