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언니들' /사진제공=채널S
'진격의 언니들' /사진제공=채널S


가수 허윤아와 남편이 함께 부부동반으로 출연했지만, 부부싸움으로 번진다. 결국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의 상담 거부 사태까지 일어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진격의 언니들’에는 걸그룹 LPG 출신의 가수 허윤아가 남편과 함께 찾아온다. 허윤아의 남편은 “아내가 집에만 있으면 자연인이 된다. 벗고 지낸다”라며 고민을 전한다. 박미선이 “이브처럼?”이라며 의아해하자 허윤아는 “아니요. 저는 타잔”이라고 뜻밖의 대답을 해 3MC를 당황하게 한다.

허윤아는 “결혼 후 다 벗고 살 줄 알았는데 남편은 차려입길래, 6개월간 옷을 챙겨 입으며 참았으나, 결국 두통까지 생기며 어쩔 수 없이 옷을 벗고 자연인이 됐다”고 털어놓는다. 특히 허윤아는 “밥 먹을 때도 타잔처럼 먹었더니 그때 진짜 싫어하더라”고 남편의 반응을 전하고, 남편은 “밥을 딱 먹으려는데 웃통을 벗고 먹으니까”라고 입맛이 사라져버린 일화를 들려주며 질색팔색한다.

그러나 허윤아는 “집에서 옷 벗고 있는 게 남편, 남자들의 로망”이라며 자신이 벗는 이유가 남편을 위해서였음을 강조한다. 이에 남편은 “뭐라는 거야”라며 진심으로 화를 낸다. 결국 장영란은 “여기서 싸우시면 안 된다”라며 중재하고, 김호영은 “누가 아내가 옷 벗고 있는 걸 로망이라고 하냐?”라며 소문의 출처를 궁금해한다.

이어 서로의 생활 습관을 이야기하며 토론에 불이 붙은 두 사람은 서로를 답답해하며 부부 싸움이 발발한다. 결국 박미선은 “죄송하지만 저희 여기서 마무리해야 할 것 같다. 부부 상담을 제대로 해결해 드리기가 쉽지 않다”라며 두 손 두 발 다 들었다고.

답답한 걸 못 참는 아내 허윤아와 그런 아내에 속이 터지는 남편의 치열한 부부 싸움의 전말은 이날 오후 8시 20분 방송되는 ‘진격의 언니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