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금융맨♥' 손연재, 은퇴 후 살 빠진 이유·'아쉬운 4위' 속사정 ('전참시')


리듬체조선수 손연재가 은퇴 이후 더 살이 빠진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손연재, 오마이걸 미미, 권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종합] '금융맨♥' 손연재, 은퇴 후 살 빠진 이유·'아쉬운 4위' 속사정 ('전참시')
[종합] '금융맨♥' 손연재, 은퇴 후 살 빠진 이유·'아쉬운 4위' 속사정 ('전참시')
이날 방송에서 손연재는 이른 아침부터 놀라운 스트레칭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손연재는 다리를 올려 얼굴에 붙이는가 하면, 의자와 소파를 연결해 다리찢기를 했다. 이를 본 스튜디오는 "저건 고문이다"라며 경악했다.

'뉴진스상'으로 불린다는 말에 "(나이가) 이모잖아요. 너무 감사하죠"라며 겸손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손연재는 은퇴 후 식욕이 더 없어졌다고. 손연재는 "못 먹게 하는 사람이 없다 보니까, 은퇴하고 오히려 식욕이 없어졌다. 그래서 오히려 현역 때가 지금보다 통통하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손연재가 직접 사비로 개최한 국내 최대 리듬체조 대회인 '챌린지컵'의 풍경이 글졌다.
[종합] '금융맨♥' 손연재, 은퇴 후 살 빠진 이유·'아쉬운 4위' 속사정 ('전참시')
리듬체조 꿈나무들의 무대가 끝난 후 손연재의 피날레 무대가 남았고, 음식을 잔뜩 싸든 어머니가 등장했다. 손연재를 꼭 닮은 어머니는 손연재의 선수 시절을 떠올리며 "시합 때는 떨려서 딸 경기를 못 봤다. 매번 이번에는 꼭 봐야지, 굳은 결심을 하고 앉는데 결국은 못 봤다"고 했다.

손연재는 "큰 경기에서 4위를 했는데, 원래 결과는 크게 상관이 없었다"며 "엄마랑 눈이 마주치니 울음이 났다. 기사에서는 '아쉬운 4위'라고 났더라. 사람들이 4위를 해서 아쉬워서 운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손연재의 매니저는 어머니에 대해 "손연재가 러시아에서 선수 생활할 때도 직접 가셔서 모든 걸 챙겨주신 분이다. 손흥민 선수도 아버지가 독일에 같이 가셔서 챙겨주신 것처럼. 훌륭한 선수 옆에는 훌륭한 부모님이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종합] '금융맨♥' 손연재, 은퇴 후 살 빠진 이유·'아쉬운 4위' 속사정 ('전참시')
[종합] '금융맨♥' 손연재, 은퇴 후 살 빠진 이유·'아쉬운 4위' 속사정 ('전참시')
어머니는 "딸에게 미안한 건 너무 매니저 역할만 했다는 거다"라며 "엄마로선 좀 부족했던 것 같다. 워낙 좋은 성적을 내기 시작하면서 주변 사람들의 기대와 부담도 커졌다. 나도 덩달아 코치 마음이 됐다. 엄마 마음으로 그때 내가 조금만 여유롭게 너의 응석을 받아줬으면 어땠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손연재는 "나도 동의한다. '힘들어 죽을 것 같다'고 그러면 '힘들지 딸?' 이러는데, 엄마는 "같이 죽자"고 했다"고 웃었다.

방송 마무리 손연재는 마지막 무대가 될 수 있는 갈라쇼 무대에 올랐다. 블랙 스완을 콘셉트로 한 그는 현역 시절 못지 않은 무대로 관중의 환호를 이끌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