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영상 캡처


방송인 김국진이 과거 야한 영화 섭외를 받았던 일화를 밝혔다.

최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는 '항준이 이번주 입도 못떼는 중.. 김국진ㅣ씨네마운틴 시즌2 쇼생크 탈출'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국진은 "나를 섭외할 수 있는 건 송은이뿐. 송은이가 섭외 해서 나왔다"이라며 후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송은이는 김국진에 대해 고마워하며 "장항준의 아내 김은희 작가의 이상형이 김국진이다. 마르고 말 잘하는 남자를 좋아한단다. 김국진 같은 스타일을 찾다가 장항준과 결혼했다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김국진은 "내가 말라서 좋다는 거냐"라며 "내 몸은 마른 게 아니라 탄력적인 것"이라고 정정했다.

또 "헬스를 하러 가서 상의를 벗으면 사람들이 말라보이지 않는다고 한다"라고 덧붙이기도.

김국진은 전성기 시절 다양한 영화에 섭외 됐을 만큼 인기가 많았다고 전했다. 그는 "예전에 한 연기학원에서 실시한 앙케트가 있는데,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의 배우 로베르토 베니니가 맡은 귀도 역에 가장 잘 어울리는 한국 연예인 1위가 나였다"라고 했다.

더불어 "영화 '신라의 달밤'은 내가 가장 먼저 섭외를 받았었다. 그런데 (아쉽게도) 시간이 없어서 어쩔 수 없이 거절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송은이는 "영화 섭외 관련 다른 일화는 없냐"이라고 질문했고, 김국진은 "사실 야한 영화도 섭외가 왔었다"라고 고백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