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글로리' /사진제공=넷플릭스
'더글로리' /사진제공=넷플릭스


염혜란이 있어 ‘기운’이 난다.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 염혜란이 처절한 복수극 속 명랑함을 흩뿌리며 누구에게나 ‘같은 편’이고 싶은 염원의 캐릭터를 완성했다.

지난 12월 30일 공개된 김은숙 작가의 신작 ‘더 글로리’에서 염혜란은 극중 가장 사랑스러운 인물 강현남으로 분해 명랑한 에너지를 발산했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 문동은(송혜교 분)이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시리즈. 김은숙 작가의 첫 장르물이자 세밀한 연출력으로 장르 장인이라 불리는 안길호 감독의 합작으로 제작 단계부터 글로벌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 이후 하루 만에 넷플릭스 코리아 한국 콘텐츠 1위에 올랐으며, 지난 2일에는 전 세계 톱10 TV프로그램 5위(글로벌 OTT 플랫폼 시청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 기준)에 오르며 뜨거운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염혜란은 극중 또 다른 폭력의 피해자 강현남 역을 맡았다. 가정폭력에서 벗어나기 위해 문동은의 손을 잡고 뜨겁게 연대하는 조력자가 되어 문동은에게 ‘글로리’ 같은 존재가 되어주는 인물이다. 강현남은 문동은에게 복수 공조를 제안하며 “같은 편먹고 싶어요. 나도 그쪽 도울 테니까 그쪽도 날 도와줘요. 내 남편을 죽여줘요”라고 말한다. 학교폭력에 대한 복수를 실행하는 이에게 가정폭력 피해자가 손을 내밂으로써 ‘피해자 연대’가 시작되고, 염혜란의 강현남은 그의 제안처럼 완벽한 ‘같은 편’을 이룬다.

그야말로 처절한 복수극 안에서 강현남은 한 줄기 빛이 되어 극을 따스하게 비춘다. 문동은에게 먼저 손을 내밀고, 같은 편이 된 인물인 만큼 존재 자체만으로도 기운을 북돋는다. 강현남이 염혜란이기에 주는 신뢰도 강하다. 염혜란이 그간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선보여온 캐릭터가 켜켜이 쌓여 ‘좋은 사람’의 에너지를 절로 뿜어낸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국민 언니 홍자영부터 ‘경이로운 소문’의 힐러 추매옥 그리고 잠깐의 등장만으로도 훈훈한 존재감을 떨친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스카프를 건네는 여성까지. 염혜란이 선보이는 선한 인물들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온화하고도 든든하게 만들며 염혜란 표 캐릭터를 곧 ‘내 곁에 두고 싶은’, ‘내 편이면 좋겠는’ 인물로 완성한다.

특히 강현남 역은 작품 공개 전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김은숙 작가가 캐릭터 구상 단계부터 염혜란을 염두에 두고 쓴 인물이자 “마음속 첫 번째 캐스팅이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처음부터 강현남은 염혜란이었던 것. 염혜란일 수밖에 없는 염원의 캐릭터 강현남과 제 옷을 입은 듯한 맞춤 연기를 선사한 염혜란이 빚어낸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은 시청자에게도 ‘같은 편’으로서 결속력을 더하며 피해자 연대를 함께 응원하게 만들었다.

가정폭력이라는 그늘 속에서도 ‘명랑한 글로리’를 빛내는 강현남. 염혜란의 밝은 미소로 더욱 사랑스럽게 완성된 그녀의 복수가 어떻게 이어질지, 염혜란 표 좋은 사람 강현남의 봄날을 고대하게 만드는 시리즈 ‘더 글로리’ 파트 1은 지금 바로 넷플릭스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파트 2는 오는 3월 공개될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