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용화./사진제공=KBS
배우 정용화./사진제공=KBS


배우 정용화가 '두뇌공조' 출연 이유를 밝혔다.

2일 KBS2 새 월화드라마 '두뇌공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이진서 감독과 배우 정용화, 차태현, 곽선영, 예지원이 참석했다.

'두뇌공조'는 서로 못 죽여 안달 난 두 남자가 희귀 뇌질환에 얽힌 범죄사건을 해결하는 뇌과학 코믹 수사극

정용화는 완벽한 외모, 화려한 말발, '아주 특별한 뇌'를 가졌지만 인간애는 부족한 뇌신경과학자 신하루 역을 맡았다. 정용화는 "해보지 못한 캐릭터라 끌렸다. 대사량이 너무 많아서 이걸 다 외울 수 있을까 걱정도 됐는데. 나에 대한 도전이기도 했다.다 떠나서 해보고 싶은 역할이라 선택하게 됐다. 차태현 형님이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확신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차태현은 착하고, 남을 배려할 줄 아는 이타적인 '호구의 뇌'를 가진 형사 금명세로 분한다. 차태현은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때,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정용화가 맡은 캐릭터가 요 근래에 보지 못한 캐릭터라 매력적으로 느껴졌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곽선영은 '소심한 뇌'를 지닌 탓에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말 한마디 제대로 못하는 법최면수사관 설소정을 연기한다.

예지원은 금명세의 전부인이자 '성욕 과다 뇌'를 소유한 김모란 역을 맡았다. 예지원은 "한국에 없었던 최초의 뇌과학 수사 코미디 드라마라 재미있게 봤다. 여러가지 형태의 뇌 구조 이야기가 있는데, 대본을 보다 보면 '이런 뇌도 있구나' 하는 쏠쏠한 재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두뇌공조'는 1월 2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