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덕화, 꺾이지 않는 1등 타이틀…이수근과 '도시어부' 공동 선두


31일(어제)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4‘(이하 ‘도시어부4‘)에서는 지난 완도 바다사나이 편에서 정체를 숨긴 채 남다른 활약을 펼쳤던 미스터리 히트맨이 재출격해, 경남 고성으로 함께 갈치 야간 출조를 떠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등장과 함께 화제의 중심으로 떠오른 히트맨이 맹활약을 펼쳤다. 이덕화X이경규(동국 팀), 이수근X김준현(코미디언 아이가 팀), 이태곤X히트맨(고니히트 팀)이 각각 팀이 되어 갈치 총 무게 대결을 펼친 가운데, ’갈치 지깅의 진수를 보여줄 게스트‘로 소개된 히트맨이 그 타이틀을 입증하듯 낚시 초반부터 갈치를 연신 잡아냈다.



이에 같은 팀 이태곤은 히트맨 전용 칭찬봇으로 변신해 “갈치 낚시 잘하네”, “나이스!”, “아주 훌륭한 낚시꾼이야” 등의 멘트를 날리며 히트맨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급기야 그는 히트맨의 낚시법을 따라 해야겠다고 선언. 히트맨이 이태곤에게 귓속말로 비법을 전수해 주자마자 히트에 성공해, 낚시 내내 화기애애한 브로맨스 케미를 자랑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히트맨이 탄력을 받아 독주를 하자, 이태곤이 “대박이야, 히트맨. 사랑합니다”라며 사랑 고백까지 한 반면, 생꽝이던 이경규는 “히트맨! 자꾸 잡아 올리면 달려가서 (가면) 확 벗긴다!”라고 협박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나 낚시 중반부터 ‘생꽝’ 이경규의 반란이 시작됐다. 다 같이 간식을 즐길 때 간식도 거부하고 낚시에 몰두한 이경규가 갈치를 연속으로 낚아내며 이태곤X히트맨의 뒤를 바짝 쫓은 가운데, 결국 이덕화와 이경규가 사이좋게 갈치 잭팟을 터트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태곤X히트맨 역시 이에 지지 않고, 계속 갈치를 낚아 올렸고, 엎치락뒤치락 예측할 수 없는 그들의 승부는 낚시가 끝날 때까지 이어졌다.



한편, 두 팀이 박빙의 승부를 펼치는 동안 이수근X김준현에게는 악재가 찾아왔다. 갈치가 안 나오는 것도 모자라 김준현의 낚싯대가 부러지고, 이수근은 낚싯바늘에 찔려 손가락 부상을 입은 것. 하지만 연이은 악재 속에서도 이수근X김준현은 메탈 지깅으로 낚시채비를 교체해 난관을 극복하고자 했다. 부진한 성적이지만 포기하지 않고 묘책을 찾아 낚시 법을 바꾼 두 사람은 결국 갈치들을 유혹하는 데에 성공하며 뒤늦게 히트 대전에 참여했다.



이날 도시어부는 총 219마리의 갈치를 낚아, 성공적인 조과를 보였다. 갈치 길이 빅원은 이경규, 너비 빅원은 이태곤이 차지해 황금배지를 품에 안았다. 마지막까지 초접전을 펼친 총 무게 대결에서는 이덕화X이경규와 이태곤X히트맨이 각각 86마리로 총 마릿수 동률을 기록한 가운데, 불과 360g 차이로 이덕화X이경규가 최종 우승했다. 이로써 지난주 이수근에게 황금배지 개수를 역전 당했던 이덕화가 황금배지를 획득하며 다시 이수근과 공동 1위를 달리게 됐다.



2년 만에 갈치 낚시를 선보이며, 이색적인 재미를 선사한 도시어부. 겨울밤바다에 은빛 갈치를 수놓은 히트 행진에 시청자의 눈맛까지 충족했다는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대체 불가한 낚시 예능 도시어부의 스펙터클한 여정은 1월 7일 토요일 밤 10시 20분 채널A 예능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4‘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