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방송인 유재석, 코미디언 신봉선, 러블리즈 출신 이미주가 훈훈한 연말 특집으로 시청자들을 찾았다.

지난 3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의 코너 '놀뭐 복원소'에서는 의뢰인 아버지의 음성이 담긴 테이프를 복원했다.

경찰 근무 중 갑작스럽게 순직했다는 의뢰인의 아버지. 테이프는 아버지의 목소리가 담긴 유일한 물건이었다고. 다만 의뢰인은 테이프가 심하게 훼손된 상태라 목소리를 들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의뢰인의 동생은 2살 때 아버지와 이별했다며 "제 기억은 사진 속에 경찰 제복 입은 것이다. 희미하게 남아있다. 그래서 그 테이프가 소중했다"라고 말했다.

신봉선은 "전문 업체에 맡겼는데 생각보다 많이 훼손됐다고 하더라. 시간도 많이 지났고, 어머니가 고쳐 보려고 하셨는지 투명 테이프가 붙어있어서, 전문가분들도 많이 놀랐다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음성이 공개됐다. 기타 연주 소리와 함께 아기 울음소리가 방 안을 가득 채웠다. 의뢰인의 어머니는 눈물을 보였고, 이미주, 신봉선 역시 눈시울이 붉어졌다.

유재석은 "두 분이 노래를 할 정도로 금슬이 좋으셨던 것 같다"라고 했다. 의뢰인의 어머니는 "30년의 세월이 흘렀다 보니 감회가 새롭다. 계속 듣다 보니 '저 목소리야, 저 때였어' 하면서 기억이 스쳐 지나간다"라고 언급했다.

제작진은 또 의뢰인 가족을 위해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돌아가신 아버지의 음성을 분석한 후 '잘 자라줘서 고맙다'라는 메시지를 만들어낸 것.

유재석은 "저희도 눈물을 참느라 힘들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의뢰인 아버지의 모습을 고화질로 복원해 선물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