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받을줄 모르고 교정했는데" 양병열, KBS 우수상 받고 가지런한 치열 자랑


양병열과 백성현이 '2022 KBS 연기대상' 일일드라마 부문 남자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들은 31일 오후 9시 30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22 KBS 연기대상'에서 남자 우수상을 받았다.

'으라차차 내 인생' 양병열은 "제가 상을 받을지 모르고 교정을 하고 왔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어 “‘으라차차 내인생’에서 120부작을 시작할 때 겁이 정말 많았다. 그때 성 감독님께서 ‘나만 믿고 따라와’라고 하셨다. 그 말에 힘을 얻고 끝까지 힘내서 할 수 있었다. 저는 이 작품을 하면서 굉장히 부족한 배우라는 것을 느꼈습니다. 부족함 때문에 많은 스태프와 많은 사람이 힘들어하는 걸 봤다"라며 "다음에는 그런 모습을 보여드리지 말자, 그 마음으로 다음 작품까지 교정도 하고 준비된 배우로 좋은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상받을줄 모르고 교정했는데" 양병열, KBS 우수상 받고 가지런한 치열 자랑
'내 눈에 콩깍지' 백성현은 제작진과 소속사 식구에게 감사를 표하며 "마지막까지 힘내서 좋은 작품 만들겠다. '내 눈에 콩깍지' 많이 사랑해달라. 우리 가족 모두 사랑한다"고 인사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