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학연·신은수, 男女 드라마스페셜·TV 시네마상 "배우로 첫 상"[KBS 연기대상]


차학연, 신은수가 '2022 KBS 연기대상' 드라마스페셜·TV시네마상을 수상했다.

이들은 31일 오후 9시 30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22 KBS 연기대상'에서 드라마스페셜·TV시네마상을 받았다.

이날 드라마스페셜·TV시네마상은 '얼룩' 차학연과 '열아홉 해달들' 신은수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차학연은 “배우로서 후보로 받는 것도 감사한데, 이 자리 세워주셔서 감사하다. 제게 배우로서는 첫 상이다. 특별하게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차학연은 "마지막으로 우리 별빛(빅스 팬클럽 명)들에게 감사하다"라며 빅스의 리더이자, 팬들에게 사려 깊은 태도를 항상 잊지 않은 차학연 그 본연으로서 소감을 전했다.

신은수는 "저도 이 자리에 온 것만으로 너무 벅차고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해 상을 받을 줄 몰랐는데, 귀한 상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항상 제가 어릴 때부터 연기를 하면서 많이 휘청이는 순간들도 있었는데, 그 때마다 곁에서 위로와 응원을 전해주신 소속사 식구들 너무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