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빅마우스' 임윤아가 미니시리즈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수영(최수영)이 진행을 맡았다.

임윤아는 "2022년은 가수 활동도 하고, 다양한 작품으로 바쁘게 지낸 한 해였다. 그중에서도 '빅마우스' 작품을 만나서 미호로 살아가는 것만으로도 의미있는 시간이었다. 최우수상까지 주셔서 잊지 못할 작품이자 한 해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장르와 캐릭터라 부담감도 있었지만, 많은 분이 빅마우스가 누구냐고 물어볼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아 감사하다"며 "우리 가족들, 친구들, 팬분들 너무나 고맙고, 다음에도 좋은 작품으로 사랑 받는 모습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