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성민 "송중기가 '재벌집' 한다고 해서 결심 굳혀…다음 생엔 배우 안 하고파"('뉴스룸')


[종합] 이성민 "송중기가 '재벌집' 한다고 해서 결심 굳혀…다음 생엔 배우 안 하고파"('뉴스룸')
[종합] 이성민 "송중기가 '재벌집' 한다고 해서 결심 굳혀…다음 생엔 배우 안 하고파"('뉴스룸')
[종합] 이성민 "송중기가 '재벌집' 한다고 해서 결심 굳혀…다음 생엔 배우 안 하고파"('뉴스룸')
[종합] 이성민 "송중기가 '재벌집' 한다고 해서 결심 굳혀…다음 생엔 배우 안 하고파"('뉴스룸')
사진=JTBC '뉴스룸' 영상 캡처
사진=JTBC '뉴스룸' 영상 캡처
배우 이성민이 JTBC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 출연하며 노역에 맞는 연기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눈 이성민이 출연했다.

앵커 안나경은 "어떤 점을 특히 신경 쓰며 연기했나"라고 물었다. 이성민은 "제 연령대의 역할이 아니다 보니 나이를 연기하는 게 가장 신경 쓰였던 부분이다. 그 지점이 드라마를 보시는 시청자들에게 방해를 주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이 제일 우선이었다"고 밝혔다. 관철시킨 부분이 있냐는 물음에 "어린 도준에게 ‘너 미래를 알고 있는 거 아니냐'라고 묻는 신이 있다. 사실 대본에는 진양철이 눈을 막 부라리면서 그렇게 다그치는 느낌은 아니었다, 리허설하면서 감독님과 이 신을 진양철이 진도준이라는 아이가 미래를 알고 있는 것을 아는 것처럼 페이크를 하면 어떻겠냐 그렇게 말씀드려서 그 신을 진양철이 마치 어린 도준이 미래를 알고 있는 아이를 아는 것처럼 그렇게 연기를 했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성민은 진양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저는 제가 연기하는 캐릭터를 사랑한다. 특히나 진양철이라는 캐릭터는 애정이 많이 갔다. 제가 그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이 캐릭터의 전사를 상상하면서 이 사람이 얼마나 치열하게 열심히 살아왔는가를 이해할 수 있었다. 진양철이라는 지금 이렇게까지 밖에 살 수 없는 이유를 조금은 저는 이해할 수 있었다. 그런 삶을 살아온 걸 시청자들이 이해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앵커는 이성민이 보여주는 설득력 있는 연기에 감탄했다. 이에 이성민은 "그 설득력의 원천은 글이라고 생각한다. 시나리오에 쓰인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그것을 연기했을 때 좀 더 확장시키는 것이 그 배우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이것이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 우리가 흔히 일상에서 만날 수 있는 보편적인 부분에서 캐릭터의 설득력을 찾으려고 노력하는 편이고 앞으로도 그런 연기, 그런 역할, 그런 캐릭터를 만들어 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성민은 이번 작품의 출연 이유 중 하나가 송중기의 출연이었다고 한다. 이성민은 "송중기는 그 전부터 한 번 만나고 작업해보고 싶었다. 송중기가 이 작품을 한다고 해서 확실하게 결정을 굳혔다"고 밝혔다.

경상도 출신인 이성민은 극 중 자연스러운 사투리 연기를 선보였다. 이성민은 "이번 작품은 거의 애드리브가 없었다"며 "고향 친구들도 애드리브 아니냐고 할 정도로 완벽했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 중간에 감독님한테도 ‘사투리 너무 잘 써서 좋다'고 그랬다. 작가님께도 그 말씀을 드렸다. 제가 알기로 작가님 남편 분이 고증을 하셨다고 경상도 분이신데 그래서 편하게 사투리를 썼다. 사투리 중에서도 그 연령대 분들이 쓰시는 말들, 단어들을 적절하게 잘 써주셔서 저도 감탄하면서 연기를 했다"고 전했다.

앵커는 이성민에게 ‘다시 태어나면 나는 배우 안 할 거다'는 얘기를 자꾸 하는 이유에 대해 질문했다. 이성민은 "다른 일을 해본 적 없어서 다른 일을 해보고 싶어요. 많은 배우이 아르바이트를 하고 여러 가지 일을 했다고 말하는데, 저는 그런 적이 없다. 제 인생, 제 삶이 가끔 불쌍할 때가 있다. 다른 삶을 잘 모른다. 그래서 다시 태어난다면 배우는 좀 그만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앵커는 "배우들 중에 ‘나이가 들어갈수록 얼굴이 더 완성돼간다'는 느낌을 주는 분들이 계신데, 이성민 씨도 그런 분 중에 한 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성민은 "20대 때는 빨리 30대 중반이 되고 싶었다. 연극할 때였는데 배우로서 남자다움이나 삶이 어느 정도 묻어나는 그런 얼굴이 되지 않을까 해서 기대했다. 그 정도 나이면 배우로서 승부를 볼 수 있는, 뭔가 도전해 볼 수 있는, 어느 정도는 내가 좀 완성이 된 나이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리고 그 시간을 한참 지났었고, 지금은 제법 나이가 많다. 그런데 이제 제가 할 건 이제 장년으로서 또 앞으로 다가올 노년으로서 어떤 배우가 될까, 어떤 연기를 해야될까라는 고민을 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성민은 향후 계획에 대해 "내년에 새로운 작품으로 많은 관객을 만났으면 좋겠고, 3월에 조진웅 배우와 출연한 ‘대외비'라는 영화를 개봉한다. 그때 기회가 되면 조진웅과 한 번 더 다시 찾아뵐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 소원 꼭 다 이루레이~"라며 사투리로 재치 있는 마무리 인사를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