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엄마' 이다은, 셀럽되니 이젠 지상파 '슈돌' 진출 욕심 "섭외 안 들어와"('남다리맥')


'애엄마' 이다은, 셀럽되니 이젠 지상파 '슈돌' 진출 욕심 "섭외 안 들어와"('남다리맥')
'애엄마' 이다은, 셀럽되니 이젠 지상파 '슈돌' 진출 욕심 "섭외 안 들어와"('남다리맥')
'애엄마' 이다은, 셀럽되니 이젠 지상파 '슈돌' 진출 욕심 "섭외 안 들어와"('남다리맥')
사진=유튜브 '남다리맥'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남다리맥' 영상 캡처
윤남기·이다은 부부가 새로운 콘텐츠를 고민했다.

26일 윤남기·이다은 부부는 유튜브 채널 '남다리맥'에 '촬영 중 표정 관리 안 되는 남기, 터질 게 터졌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윤남기·이다은 부부는 현재의 '남다리맥' 채널을 되돌아보고 발전 방향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윤남기는 "처음에는 우리 추억 남기는 거라서 괜찮지 싶었는데 지금 구독자들도 우리 영상이 재밌어야 하지 않겠나. 그래서 새로운 콘텐츠를 해야하지 않나 싶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다은은 "내가 영상 보면 '다른 분들한테도 재밌을까' 걱정됐다. 조금 더 양질의 콘텐츠를 보여드려야 하지 않나 했다"고 동감했다.

두 사람은 조언을 얻기 위해 같은 회사 소속인 왕빛나에게 전화했다. 이다은은 "우리 유튜브가 약간 주춤하는 단계다. 회사 선배님으로서 보기에 우리가 주춤하고 있는 원인은 무엇인가 같냐"고 물었다. 왕빛나는 "전체적으로 저는 괜찮게 봤는데, 남기님이 조금 진지한 스타일이라 더 편안하게 해도 좋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는 윤남기의 유치원 동창에게 전화했다. 윤남기 친구는 "유튜브 콘텐츠가 다음을 기대하게 만들고 궁금하게 만드는 게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 규칙적인 콘텐츠가 올라오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이다은은 "남기+리은을 좋아해주는 것 같아서 남기의 육아데이 어떠냐"고 제안했다. 이에 윤남기는 "육아하기 싫어서 그러는 거 아니냐"고 합리적 의심을 했다. 이다은은 "오빠와 다른 아빠, 구독자들이 훈훈한 아빠들이 나오는 걸 좋아하는 것 같다. 나만 나오는 거 안 좋아한다. 오빠 혼자 나와서 리은이 케어하는 걸 좋아한다. 객관적 데이터를 가지고 하는 말"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남리 위주로 잘 살리면 어떠냐. 저희 '슈돌' 섭외가 안 들어오니까 여기서라도 꿈을 이루려 한다"며 방송 진출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이에 윤남기는 "큰 그림이었네"라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