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리버스' 붐./사진제공=카카오TV
'소녀리버스' 붐./사진제공=카카오TV


최근 눈밑 지방 재배치 시술을 고백한 방송인 붐이 자신의 가상 캐릭터가 차은우 얼굴을 닮았다고 밝혔다.

27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카카오TV '소녀 리버스(RE:VERSE)'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조욱형 CP, 박진경 CP, 손수정 PD, 조주연 PD와 가수 바다, 방송인 붐, 안무가 아이키, 펭수가 참석했다.

'소녀 리버스'는 현실 세계 K팝 걸그룹 멤버 30명이 가상의 세계에서 아이돌 데뷔를 위해 경쟁을 펼치는 국내 최초 버추얼 아이돌 데뷔 서바이벌 예능. 30명의 전현직 걸그룹 멤버들은 현실 세계에서의 정체를 완벽히 숨긴 채 새로운 버추얼 캐릭터를 통해 춤과 노래 실력은 물론, 스타로서의 끼와 매력을 선보이며 최종 5명의 데뷔 멤버가 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붐은 "첫 녹화하고 걱정이 모두 무너졌다. 호흡도 너무 빠르고 재미난 상황도 연출되더라. 출연진 모두 자신이 원하는 캐릭터를 만들어와서인지 더 즐거워하는 것 같다. 소녀분들이 상황을 만들어내셔서 시간가는 줄 몰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 역시 가상세계 캐릭터로 차은우 얼굴을 만들어줘서 죄송하고 감사하다. 또다른 인생을 살고 있다"고 고마워했다.

바다는 가상 세계 예능 프로그램의 장점에 대해 "주름에 대한 걱정이나 의상에 대한 걱정이 없었다. 샵에 가지 않고, VR을 쓰기만 하면 된다"며 "출연자들도 외모적으로 캐릭터로서 완벽한 자신감을 가지다 보니 노래만 잘 부르면 완벽한 무대를 보여줄 수 있다는 자신감도 생기는 것 같다. 다들 목소리가 너무 예뻐서 캐릭터 몰입도도 높았다"고 자신했다.

12부작 '소녀 리버스'는 오는 2023년 1월 2일 오후 9시 카카오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 첫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