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초대형 악재 겹쳤던 '미스터트롯2', 자신감만은 '불타는 트롯맨' 넘었네


'미스터트롯2'가 트로트계를 또다시 흔든다.

TV조선 ‘미스터트롯2’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22일 오전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상배 제작본부장, 전형주 PD, 장윤정, 붐, 장민호, 진성, 김연자가 참석했다.

'미스터트롯2'는 트로트 명가 TV CHOSUN이 '미스트롯', '미스터트롯, '미스트롯2'에 이어 네 번째로 내놓는 대국민 트로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특히 전 시즌인, '미스터트롯'은 1800만뷰를 웃도는 동영상 조회 수, 최고 시청률 35.7% 등 경이로운 기록을 내며, 트로트 신드롬을 일으켰다
[종합] 초대형 악재 겹쳤던 '미스터트롯2', 자신감만은 '불타는 트롯맨' 넘었네
이날 김상배 제작본부장은 "무대 자체가 차별성이다"라며 "말도 안되게 준비를 많이 했고 수준도 높고 열정도 강하다. 그들의 열정을 최고로 서포트하는 것이 임무"라고 답했다.

전형주 PD 역시 "참가자들의 열정이 뛰어났고 자기 살을 깎아가며 3년 동안 준비했기 때문에 그 진정성 표현을 놓치지 않으려 했다. 출연자 하나하나가 소모되지 않게 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라고 덧붙였다.
[종합] 초대형 악재 겹쳤던 '미스터트롯2', 자신감만은 '불타는 트롯맨' 넘었네
장윤정, 붐, 진성은 시즌 1에 이어 시즌 2에도 마스터로 함께 하게 됐다. 장윤정은 "'미스터트롯2'를 기다리신 시청자가 많으실 건데 나도 팬 입장에서 기다리면서 '미스터트롯2'에 자리해야겠다고 결정한 가장 큰 이유는 그 분들께 의리를 지켜야겠다는 생각이었다"라며 "새 시즌에 대한 기대치가 있으실텐데 익숙한 그림이어야 '여기가 미스터트롯2구나' 할 수 있으니 길잡이처럼 그 자리에 있어야 되겠다 싶었다"라고 말했다. 진성은 "같은 자리를 지킬 수 있어 큰 영광"이라며 "장윤정은 트로트 대모 아닌가, 함께 해 마음이 편하고, 붐은 알다시피 팔방미인이라 같이 동참하게 돼 영광"이라고 했다. 붐은 "다들 그렇지만 떨리는 마음으로 기다렸다"라며 "나 역시도 오디션 나오는 분들에게 힘을 주고 그들이 편하게 노래하고 춤추고 노래할 수 있게 에너지를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라고 했다.
[종합] 초대형 악재 겹쳤던 '미스터트롯2', 자신감만은 '불타는 트롯맨' 넘었네
붐은 “떨리는 마음으로 섭외를 기다렸다.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오는 분들에게 힘을 주는 역할을 바라는 마음으로 내게 연락을 준 것 같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종합] 초대형 악재 겹쳤던 '미스터트롯2', 자신감만은 '불타는 트롯맨' 넘었네
장민호는 ‘미스터트롯’ 톱7 중 유일하게 ‘미스터트롯2’ 마스터로 참여하게 됐다. 그는 “앞서 참가자였다가 마스터로 앉으니 내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할까 고민이 있었다”며 “실수한 부분을 지적하고 떨어뜨리는 게 아니라, 참가자들의 잠재력을 찾아내서 더 좋은 무대를 보여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내 역할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미스터트롯2’는 무엇보다 참가자들의 실력 상향평준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기도 하다.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성민부터 개그맨 손헌수, 가수 슬리피, 가수 성리 등 익히 알려진 연예인들도 참가해 화제성을 높일 전망이다. 유명인들의 출연이 늘어난 만큼 실력에 대한 기대감도 커질 수밖에 없다.

전형주 PD도 “참가자들의 실력도 향상됐고, 개인적으로 인터뷰하면서 봤을 때 의지나 진정성이 다들 간절하다. 과거의 나를 뛰어넘기 위해 노력하는 부분들, 그런 부분은 트로트 가수들이 가지고 있는 무서운 저력 같다. 다들 자기 살을 깎아가면서 힘든 것을 극복하고 3년 동안 준비했다. 한 번에 출연자가 소모되지 않도록 신경 쓴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불타는 트롯맨’과의 경쟁 구도에 대한 솔직한 속내도 밝혔다. 김상배 제작본부장은 “솔직히 부담이 된다. 서로 공정하게 경쟁해서 시청자들에게 서비스하고, 음악 산업 판도 더 키우고 서로 잘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말 속마음은 1%라도 이기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은 이날 첫 방송된다. 앞서 상암동 일대 정전으로 인해 제작발표회는 20여분 연기됐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