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기♥' 이현이 "두 아들 키우며 방송 일 1년은 챌린지"…SBS 연예대상 최우수상


'홍성기♥' 이현이 "두 아들 키우며 방송 일 1년은 챌린지"…SBS 연예대상 최우수상
이현이가 ‘2022 SBS 연예대상’ 쇼·스포츠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예대상'이 열렸다. 탁재훈, 장도연, 이현이가 MC를 맡았다.

이현이는 “SBS의 장녀가 된 것만으로도 영광스러웠는데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영광이다”며 얼떨떨해했다. 이현이는 ‘동상이몽2’, ‘DNA싱어’, ‘골 때리는 그녀들’, ‘연애는 직진’, ‘꼬꼬무’ 등 많은 SBS 프로그램을 했다. 이에 “SBS가 친정처럼 느껴졌다. 저와 함께 희로애락을 함께 하고 있는 ‘골때녀’ 60명의 출연자와 감독님,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누구보다 가까운 곳에서 서포트해주는 남편에게 고맙다. 두 아이를 키우는데, 아이를 키우며 이렇게 활동하기 쉽지 않더라. 이번 1년은 저에게 큰 챌린지였다”며 워킹맘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모든 일을 걱정 말고 나가서 열심히 해라고 한 남편 홍성기 씨에게 감사드린다. 엄마를 잘 보지 못해도 TV로 엄마를 보며 자라고 있는 아이들과 양가 부모님께 감사드린다. 제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는데 아름다운 밤이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