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언니들' /사진제공=채널S
'진격의 언니들' /사진제공=채널S


잉꼬부부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가수 정삼이 이혼 근황을 밝혀 충격을 안긴다.

13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진격의 언니들’에는 30년차 트로트 가수 정삼이 찾아온다. 과거 가족 솔루션 프로그램에서 만났던 박미선에게 정삼은 “저희 집에 오자마자 아무 말씀도 안 하셨다”라며 기억을 떠올린다. 이에 동생들 장영란, 김호영은 “왜요?”라며 이유를 궁금해하고, 정삼은 “박미선 씨가 ‘어떻게 이봉원 씨랑 이렇게 똑같냐. 이런 류의 남자들하고는 상종을 안 해야 한다’고 했다”며 박미선의 과거 팩폭을 전해 웃음을 자아낸다.

장영란은 “팩폭 좀 날려주시지 그랬냐”며 부추기고, 박미선은 “이런 남자들은 백날 얘길 해봐야 듣질 않아”라며 한 박자 늦은 팩폭을 날린다. 하지만 정삼은 “이봉원 선배하고 저는 결이 달라요”라고 선을 그으며 맞서고, 남편을 지키기 위해 박미선은 “고만하세요!”라며 역정을 내 두 동생을 폭소하게 만든다.

정삼은 “가상 이혼 프로그램에 출연했다가 진짜 이혼했다”라는 고민을 털어놔 3MC는 당황하며 술렁인다. 박미선은 “지금 완전히 충격이다”라며 놀라지만, “난 아직 헤어지지 않고 잘살고 있는데”라며 너스레를 떨어 분위기를 전환한다.

정삼은 “부부로 출연 섭외가 계속 들어오다 가상 이혼 프로그램까지 나가게 됐는데”라며 운을 뗀다. 장영란은 “나도 가족 프로그램 출연해봤는데, 부부의 모습을 보며 ‘내가 저랬구나’라며 반성하기도 한다”라며 부부 관계에 도움이 되기도 하는 가족프로그램이 정삼 부부에게 어떤 영향을 끼쳤을지 의아해한다.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로 화제를 모았던 정삼이 밝히는 이혼의 이유와 이로 인한 고민은 ㅇ날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진격의 언니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