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박성웅이 행방불명된 가운데, '취준생' 채종협에게 인생 역전의 찬스가 찾아왔다.

지난 7일 방송된 ENA 수목드라마 '사장님을 잠금해제'에서는 취준생 박인성(채종협 역)과 스마트폰에 갇힌 김선주(박성웅 역) 사장의 기막힌 첫 만남부터 인생 역전의 찬스를 잡은 박인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이날 가상과 현실의 벽을 무너뜨리는 혁신적 기술로 승승장구 중인 IT 기업 실버라이닝 사장 김선주에게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딸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캠핑장으로 향하던 그가 갑작스럽게 행방불명된 것. 그가 정신을 차린 곳은 보고도 믿기 힘든 스마트폰 속이었다.

연기자의 꿈을 접고 각종 아르바이트를 섭렵하던 취준생 박인성은 희망으로 가득 차 있었다. 그토록 바라던 실버라이닝 최종면접을 앞두고 있었기 때문. 그러나 박인성의 불합격 인생은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없었다.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면접도 보기 전에 셔츠에 커피를 쏟는가 하면, 면접관이 싫어하는 답변만 속속 골라 하는 재주를 부리는 등 시작부터 제대로 꼬였다. 여기에 집 계약 만료 소식은 박인성을 더욱 좌절케 했다.

쫓겨날 신세에 놓인 박인성은 마지막으로 부모님의 도움을 받기 위해 고향으로 내려갔다. 기대와 달리 돌아오는 건 구박뿐. 나이가 차도록 변변한 직장도 없는 아들이 못마땅한 아버지의 폭풍 잔소리에 박인성은 울적해졌다.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사진=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방송 화면 캡처
답답한 마음에 오른 뒷산에서 박인성은 뜻밖의 반전을 맞았다. 아버지의 희망이었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추억에 잠기려던 찰나, 뱀에 물린 것. 도움을 청할 곳도 없는 산속에서 이대로 죽겠구나 싶은 박인성은 "똑바로 살지 못해서 죄송하다"며 반성했고, 바로 그 순간 기적이 일어났다. 어딘가에 떨어진 스마트폰이 응답한 것.

그렇게 김선주가 갇힌 스마트폰을 습득한 박인성에게 인생 역전의 기회가 찾아왔다. 자신이 실버라이닝 사장 김선주라며 부탁을 들어주면 10억을 주겠다는 스마트폰. 여기에 "나 김선주 대신 실버라이닝 사장이 되십시오"라는 제안은 박인성을 놀라게 했다. 혼란에 빠진 박인성과 교차된 실버라이닝 최종면접 불합격 통보는 앞으로 달라질 그의 운명을 예감하게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