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오빠 차 있어?' 댄스 영상으로 화제를 모았던 주인공이 등장했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왕간다를 만나다] 현시점 대한민국 인터넷 최고 스타, 사상 첫 인터뷰... 알고보니 육상 경기도 3위 (어렵게 만났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된 영상에는 '오빠 차 있어?' 밈의 시초인 왕간다가 출연했다. 반복되는 가사에 맞춘 과감한 댄스에 강한 중독성을 가져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고있는 영상. 해당 영상은 조회수 1300만 회를 돌파, 다수의 연예인들이 패러디를 이어가고 있다.

왕간다는 영상을 만든 배경에 대해 "노래를 매일 듣다가 한 번에 찍고 넘긴 거다. 그냥 주방에 휴대폰을 놓고 찍었다. 가사를 유심히 듣는 편이라 동작이 그냥 가사대로 나온다. 오빠한테 얘기하듯이 저도 모르게 나온 동작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제가 워낙 스포츠카와 차를 좋아한다. 닥터 스트레인지 같이, 저는 쉽게 했는데 따라하시는 분들은 어렵나 보다. 제 몸이 좀 유연했나"라고 이야기했다.

자신이 출연했던 영상이 인기를 얻고 있다는 것을 최근 알았다는 왕간다. 그는 "올리고 나서 까먹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친구한테 연락이 왔다. '왕간다가 누구인데 언니가 화면에 나와?'라는 거다. 저도 딱 봤을 때 '이거 왜찍었나. 이게 나야?' 이런 생각도 들었다. 주위에서 '네가 왕간다니?'라고 하더라. 나는 이름이 있는데"라고 말했다.

수익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퍼지고 있는 영상 속 인물은 난데 수익 창출이나 왕간다라는 사람은 누군지 모른다"며 "수익 창출에는 신경 안 쓴다. 보는데 만족하는 거다. 목적은 음악 듣고 춤추고 그런 거였는데 그게 화제가 됐다"라고 했다.

왕간다는 현재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그는 "주로 몸매 만드는 일을 했다. 운동, 요가, 명상 이런 일이다. 어렸을 때 달리기하고 체육만 열심히 했다. 육상 선수로 100m 단거리 경기도 3등이었다. 육상하면서 암울했던 시기도 있었고 스트레스 풀려고 춤도 많이 췄다. 어렸을 때 부터 음악을 많이 듣고 춤도 많이 추고 장기자랑도 많이 나갔다"라고 언급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