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넥트' 정해인, 김혜준, 미이케 다카시 감독, 고경표. / 사진제공=디즈니
'커넥트' 정해인, 김혜준, 미이케 다카시 감독, 고경표. / 사진제공=디즈니


일본의 장르물 거장 감독 미이케 타카시가 디즈니플러스 '커넥트'를 통해 한국 배우들과 처음 작업했다. 정해인은 다크히어로 캐릭터를 연기하며 액션, CG 등 새로운 경험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1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컨벤션 센터에서 전날에 이어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이 열렸다. 오전에 진행된 '커넥트' 기자간담회에는 미이케 다카시 감독과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참석했다.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한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불사의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한국과 처음으로 작품을 하게 됐다. 그 작품으로 이 자리까지 오게 돼서 기쁘다. 소중하고 사랑하는 작품이다"고 인사했다. 이어 "처음 경험하는 게 많다. 내가 완전히 먼 세계였던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스트리밍된다는 게 저한테는 영광스러운 일이다. 나를 다독이는 과정이었다. 한국과 작업도 처음"이라고 전했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한국 배우들을 보며 '왜 일본 배우들과 다르지?' 했다. 이번에 확인한 건 열정이 다르더라. 사람이 가진 파워라는 게 강하다고 생각했다. 연기력은 당연히 갖추고 있고, 배우로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모든 걸 갖고 있다고 느꼈다"며 한국 배우들을 칭찬했다.

원작 웹툰이 있는 작품을 시리즈화하게 된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웹툰을 갖고 작품을 만든다는 게 저한테는 첫 시도다. 이런 일을 제가 할 수 있다는 게 어떤 부분에 있어서는 영광이다"고 말했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고경표가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를 기존의 날카로운 이미지가 아닌 '통통한' 이미지로 만들어갔다고 전했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매번 목둘레가 얼마인지 재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커넥트' 정해인. / 사진제공=디즈니
'커넥트' 정해인. / 사진제공=디즈니
정해인은 '커넥트'라 불리는 신인류 하동수 역을 맡았다. 정해인은 "작품을 만드는 사람으로서 많은 분들이 작품을 봐주는 것만큼 행복한 일은 없는 것 같다"고 인사했다.

정해인은 "저의 첫 SF 작품이다. 생각보다 CG 촬영 분량이 있었는데 새삼 느낀 게 있다. 마블 히어로들이 CG 촬영이 많지 않나. 그 배우들이 대단하는 걸 새삼 느꼈다. CG 촬영이 생각보다 어렵더라. 제가 상상하면서 연기해야 하는데 스스로도 어색하고 이상하고 불편한 부분이 있었다. 하지만 촬영장 분위기가 워낙 좋고 배려가 넘친 현장이어서 스스로 어색함을 떨쳐낼 수 있게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캐릭터에 대해 "외로움과 고독이 있다. 기본적으로 선한 마음이 있는 사람이다"며 "다크히어로가 되려는 게 아닌 사건, 사고를 막고 싶어하는 인물이라고 생각하고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정해인은 "안대를 차고 연기해야 하니까 액션할 때 좀 어려웠다. 거리감을 잘 못 느끼거나 살짝 어지러웠다. 나중에는 적응이 돼서 안대를 빼니 더 이상했다"고 밝혔다.

미이케 다카시 감독과 작업에 대해 정해인은 "감독님과 현장에서 '커넥트'가 됐다. 촬영 현장에서 감독님과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그게 재밌었다"고 말했다.
'커넥트' 고경표. / 사진제공=디즈니
'커넥트' 고경표. / 사진제공=디즈니
고경표는 우연한 계기로 죽지 않는 몸을 지닌 신인류 '커넥트'의 눈을 갖게 된 연쇄살인마 오진섭을 연기했다. 고경표는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선보일 수 있게 돼 "좋은 시기에 잘 태어난 것 같다"며 기뻐했다.

고경표는 "그 동안 제가 보여드린 연기와 다른 연기를 보여주려고 표현 방식 같은 걸 다르게 했다. 우리 드라마의 분위기도 새로워서 흥미롭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액션 연기에 대해 고경표는 "저는 당하는 쪽보다는 해야 하는 쪽이었다. 액션 합을 맞추다 보면 터치가 이뤄지기도 하지 않나. 그럴 때 마음이 약해졌다"고 전했다.

고경표는 정해인과 작업에 대해 "앞서 다른 작품에서 짧게 했다. 정해인을 좋아하고 동경하는 마음이 크게 작용했다. 현장에서 배우들과 의사소통이 잘 맞다는 느낌이 들었다. 정해인과 언제든지 어떤 작품에서 어떤 캐릭터를 만나든 저는 대환영"이라고 말했다.
'커넥트' 김혜준. / 사진제공=디즈니
'커넥트' 김혜준. / 사진제공=디즈니
김혜준은 미스터리함을 배가시키는 인물 최이랑으로 분했다. 김혜준은 "CG 연기나 액션 연기 등 처음 해본 경험들이 있다. 스타일링도 탈색 등 처음 해봤다. 이랑 캐릭터를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했다. 여성 액션 히어로 역할이 어땠냐는 물음에는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CG 연기에 대해 김혜준은 "처음에는 오빠를 놀리다가 제가 할 때가 되니 현타가 왔다"며 웃었다.

'커넥트'는 오는 7일 디즈니플러스에서 공개된다.

디즈니는 이번 쇼케이스에서 마블, 월트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픽사, 루카스필름, 아바타 등 50편 이상의 2023년 극장 개봉 및 스트리밍 콘텐츠 예정작을 400명이 넘는 전 세계 언론 및 파트너에게 소개했다.

싱가포르=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