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오버더톱' 방송 화면.
사진=JTBC '오버더톱' 방송 화면.


다크호스들의 잇따른 등장으로 ‘오버 더 톱’ 판도가 크게 요동치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예능 ‘오버 더 톱-맨즈 챔피언십(이하 ‘오버 더 톱’)’ 5회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팀 대항 50인전으로 펼쳐지는 본선 2라운드 경기가 그려졌다.

가장 먼저 연예셀럽B팀(금광산, 공기환, 최용준, 김재원, 하제용)과 운동선수B팀(이성호, 정다운, 이재욱, 시현욱, 고승진)이 격돌했다. 양 팀의 기선을 책임질 1번 선수로는 김재원과 정다운이 나란히 출격, 내공이 탄탄한 팔씨름 실력자들의 매치가 성사됐다.

초반 승기를 잡기 위한 두 선수의 맞대결은 정다운의 승리로 끝나며 운동선수B팀이 기선을 제압했다. 두 번째 선수로 나선 연예셀럽B팀의 하제용이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지만, 이후 이재욱, 고승진, 시현욱이 연승을 거두며 운동선수B팀이 승리를 차지했다.

본선 2라운드 죽음의 대진으로 평가받는 일반1B팀(이영진, 이진우, 김도훈, 김형민, 신동윤)과 일반2A팀(김형석, 이재호, 크리스, 남우택, 조경관)의 맞대결이 이어졌다. 서로 5대 0 퍼펙트게임을 자신하며 맞붙은 두 팀의 승부는 치열한 접전 끝에 남우택, 김형석, 이재호가 승리를 거둔 일반2A팀의 3대 2 승리로 끝났다. 일반1B팀에서는 김도훈, 이진우가 승리를 거두며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이어 선수들이 가장 기대하는 매치업인 일반1A팀(김상현, 강병민, 황성민, 이기학, 노의인)과 학생B팀(정윤호, 이현준, 주민경, 현승민, 송유빈)의 대결이 펼쳐졌고, 두 팀은 1번 선수로 ‘원조 번개’ 황성민과 ‘신흥 번개’ 이현준을 각각 내세워 기선 제압을 노렸다. 두 선수 모두 시작과 동시에 상대방을 쓰러뜨리는 스피드가 장점인 만큼 흥미롭게 성사된 이른바 ‘번개 더비’에 이목이 쏠렸다.

팽팽했던 신경전만큼 두 선수의 맞대결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초접전 양상으로 전개됐다. 초반 흐름은 황성민이 유리하게 가져가는 듯 했지만, 이현준 역시 끈질기게 버티면서 경기를 장기전으로 끌고 갔다. 용호상박의 맞대결 끝에 결국 이현준이 황성민을 꺾고 다음 라운드에 선착했다.

예선부터 승승장구해온 황성민이 패하는 이변이 발생하자 오동표 해설위원은 “이거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를 지켜보던 선수들도 다크호스로 급부상한 이현준의 저력에 감탄사를 연발했다.

예상을 뒤엎는 충격적인 결과가 속출하며 더욱 흥미진진해진 본선 2라운드 50인전 남은 경기들은 오는 12월 6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오버 더 톱’ 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