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에덴' 방송화면 캡처
/사진 = '에덴' 방송화면 캡처


'에덴2' 출연진이 수위 높은 스킨십으로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22일 밤 공개된 IHQ 예능프로그램 '에덴2' 2회에서는 김강래, 김도현, 김수민, 조이건, 라나, 손서아, 이서연, 현채희 등 청춘남녀 8인의 강렬한 짝피구가 시선을 모았다.

앞서 우승자 베네핏으로 침대 배정권을 부여받았던 라나는 김강래-손서아, 조이건-이서연, 김수민-현채희,, 김도현-라나를 한 방으로 배정하며 판도 변화를 예고했다. 청춘남녀들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 치밀한 전략을 짜기도 하며 밤을 보냈다.

다음날 아침, 전날 수영복과 파티룩으로 반전미를 보여준 사람 1위로 김강래가 꼽혔다. 김강래는 짝 피구 팀 선정을 직접 했다. 김강래-손서아, 조이건-라나, 김도현-현채희, 김수민-이서연이 한팀이었다.

짝피구에 앞서 출연자들은 서로의 등에 선크림을 발라주며 야릇한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홍기는 "남자분들 알거다"라며 "누가 나의 등에 오일을 발라주는데, 두 손으로 이렇게 하면 다르다"고 코멘트해 눈길을 끌었다.

전날 밤 서로 좋아하는 상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던 이서연과 김수민은 시작 전부터 승부에 의욕을 뿜어냈다. 김수민은 "이렇게 잡아"라며 자신의 허리로 손을 끄는가 하면 "아니면 주머니에 손을 넣을래?"라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서연은 "너 은근슬쩍 스킨십한다?"고 하면서도 미소 지었다. 짝피구를 하는 동안 이홍기와 윤보미의 리액션은 고장났다.

이어 김수민은 온 몸으로 이서연을 가드하며 강도 높은 스킨십을 유도했다. 이서연은 김수민의 가슴에 손을 얹었는데 그 위치가 스튜디오의 이홍기와 윤보미, 시미즈를 충격에 빠트렸다. 이홍기는 "잠깐만. 손가락이 왜 왼쪽 손가락이 왜 저기에 있냐"고 소리쳤고, 시미즈는 "찾는거다"라고 말했다. 윤보미 역시 "꼭지찾기 놀이 아니냐"라고 반응했다.
/사진 = '에덴' 방송화면 캡처
/사진 = '에덴' 방송화면 캡처
짝피구 결과 김강래-손서아가 최종 승자였는데, 이들은 서로를 데이트 상대로 지목했다. 결국 남게 된 데이트권을 조이건에게 선물했고, 조이건은 함께 짝피구하며 매력을 느낀 라나를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김강래-손서아는 커플 요가를 했고, 조이건과 라나는 함께 요리를 하며 데이트를 즐겼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