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오나라, 무단으로 촬영장 이탈→차안에서 19금 키스신 성공('연매살')


[종합] 오나라, 무단으로 촬영장 이탈→차안에서 19금 키스신 성공('연매살')
오나라와 박호산이 뜨거운 키스신을 선보였다.

21일 밤 10시 30분 방송된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연출 백승룡/극본 박소영, 이찬, 남인영)5회에서는 티격태격하는 오나라(오나라 분)과 박호산(박호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나라는 박호산이 연기 벽으로 밀치자 "왜 대본대로 안 하냐"고 소리를 질렀다. 박호산은 "조금만 참아주면 넘어갈 수 있는데 왜 그러냐"며 "지문에 '격정적으로 다가간다'고 적혀있지 않냐"고 화냈다.

박호산은 "누가 보면 진짜 상류층인 줄 알겠다"며 "여배우 대접받으려고 안달이 나셨다"고 맞섰다. 오나라가 화가나서 나가버리자 박호산은 "촬영장 이탈, 뜨니까 변했다"고 했다.

감정이 상할 대로 상한 오나라와 박호산은 이후 장면인 키스신을 거부했고 매니저들은 이들을 설득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키스신을 앞두고도 티격태격하는 모습에 감독은 다시는 두 사람과 찍지 않겠다고 결심하며 매니저들의 한숨을 불렀다. 이어 키스신을 앞두고 박호산은 차안에서 재채기를 했고 오나라는 “왜 침을 뱉느냐”고 버럭 했다.

다행히 이때 키스신 촬영 자동차 안에 나타난 벌레 때문에 격정의 키스신이 완성됐다. 스태프들은 손뼉 치며 환호했고, 오나라와 박호산은 벌레 사건으로 화해했다.

그런가하면 마태오(이서진 분)은 송은하(정혜영 분)의 도움을 받고 메쏘드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하기로 했다. 마태오는 "회사가 매각 되지는 않을거다"며 "회사 이름도 그대로 유지되고 잘리는 직원도 없을 거고 내가 인수할 테니 이제 메쏘드엔터 앞날도 직원들 고용 문제도 걱정할 필요 없다"고 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