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혜수, 오은영 박사 뺨치는 참교육…子, 동궁전 새 주인('슈룹')


김혜수의 소생 문상민이 동궁전의 새 주인이 됐다.

19일(토)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 연출 김형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하우픽쳐스) 11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1.5%, 최고 13.7%를 기록했다.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0.8%, 최고 12.9%를 기록, 수도권과 전국 기준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도 수도권 평균 4.0%, 최고 4.7%, 전국 평균 4.5%, 최고 5.6%를 기록했으며 마찬가지로 수도권과 전국 기준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온갖 부정행위에도 정정당당히 맞선 세자 경합의 마지막 관문부터 수면 위로 드러난 성남대군(문상민 분)의 친자 논란 종식까지 숨 가쁘게 달려온 세자 책봉 마지막 이야기로 눈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성남대군은 최종 관문에서도 사관의 붓끝마저 머뭇거리게 할 만큼 당차고 대범했다. 그는 임금에게 닿지 못한 백성의 소리를 들어야 한다며 백성의 아우성을 고스란히 전했고 탁상공론보다는 궐 밖 민초들의 삶을 고려한 현실적인 의견들을 제시했다.

성남대군의 활약은 성균관 유생들의 점수에도 고스란히 반영, 세 후보 중 가장 앞서고 있다는 소식이 궐 안에 퍼져나갔다. 가만히 보고만 있을 대비(김해숙 분)와 영의정(김의성 분)이 아닐 터. 인사권을 쥔 이조정랑을 포섭해 유생들의 관직을 약속하는 대신 보검군(김민기 분)을 지지하도록 하는 대비파와 이조정랑의 비리를 들춰 의성군을 밀도록 하는 영의정파의 불꽃 튀는 물밑 전쟁이 첨예하게 펼쳐졌다. 결국 무릎을 꿇은 것은 영의정과 황숙원(옥자연 분) 부녀(父女)였다. 영의정과 재결탁을 이룬 대비가 쓸모를 다한 보검군을 팽하면서 세자 경합은 성남대군과 의성군의 대결로 좁혀졌다.

한편, 눈앞에 뻔히 자행되는 비리를 보고만 있을 수 없던 화령은 자리를 박차고 움직였다. 격리된 유생들을 직접 만나 곳곳에 숨겨놓은 전갈들을 하나하나 찾아낸 후 부정행위에 동참하고 양심을 저버린 짓을 따끔하게 호통쳤다. 그로 인해 수치심이란 감정이 유생들 사이에 물밀듯이 번져나갔다.

대비와 영의정 연합은 최후의 일격으로 ‘성남대군이 국왕 이호(최원영 분)의 자식이 아니다’라는 비방서 내용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올 것이 왔다고 여긴 이호는 진위를 밝히기 위한 친자 확인을 감행하기로 결정했다. 반드시 성남대군이 이호의 친자가 아닌 것으로 몰아야 했던 황숙원이 미리 손을 썼지만 화령은 검사 결과에 조금도 당황하는 기색 없이 영의정과 황숙원의 피로 재검사를 요구하며 그들이 놓은 덫에 스스로 빠지게 했다.

화령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다른 방법을 제안해 적통, 서통 가릴 것 없이 왕자들을 불러 모았다. 이호의 자식이라면 유전처럼 물려받은 독특한 귀 뼈가 존재할 것이기에 이를 통해 증명, 대비가 친히 성남대군은 친자식임을 인정하게 만들었다.

논란이 종식된 후 화령은 성남대군에게 사과했다. 선왕의 상중에 회임한 게 아니냐는 대비와 대소신료들의 억측에 불결한 아이로 찍혀 궐 밖에서 자랄 수밖에 없었고, 오늘날 친자 논란까지 일게 만든 것이 자신의 어리석음 때문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성남대군은 그 당시 어머니가 자신을 지킬 수 있었던 유일한 방법이었을 걸 알기에 “덕분에 형님에게 글도 배우고 무예도 배웠다”라며 “세상 물정 모르는 순진한 왕자들보다 훨씬 더 잘 자랄 수 있었다”라는 말로 응어리진 상처를 어루만졌다. 화령의 눈에는 어느새 촉촉한 눈물이 차올랐다.

화령이 죽은 세자(배인혁 분)가 머물던 동궁전 안을 살피며 마지막 인사를 건네고 곤룡포를 입은 성남대군의 늠름한 자태를 끝으로 11회 엔딩이 올랐다. 길고 험난한 세자 경합의 여정을 끝낸 이들 앞에 또 어떤 비바람이 기다리고 있을지 20일(일) 밤 9시 10분 tvN 토일드라마 ‘슈룹’ 12회가 기다려진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