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GQ'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GQ' 영상 캡처


가수 케빈오가 배우이자 아내 공효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9일 지큐 코리아(GQ KOREA)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케빈오와 결혼한 공효진 누나 부러워지는, 비니 애호가 케비니의 가방 속'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케빈오는 자신의 애장품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가방이 가득 차있다. 어떻게 보면 평범한, 서로 어울리지 않는 물건들이 들어있다"라며 가방을 꺼내 들었다.

케빈오 가방의 정체는 공효진이 옛날에 한 업사이클링 회사의 것. 케빈오는 "엄청 많이 들어가있고 튼튼하다. 좀 아트같지 않냐. 나중에 중고거래 하면 잘 나가지 않을까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평소 자신이 드는 생각을 적어두는 메모장을 보여줬다. 그는 "의식의 흐름대로 멈추지 않고 계속 쓴다. 그래야 생각들이 많이 비워질 거 같다"고 설명했다.

이후 한 곡의 노래를 들려준 케빈오. 해당 곡은 공효진이 직접 작사했다고 알려져 화제된 바 있다.

케빈오는 "제 와이프가 작사해준 노래고 저는 후렴이 제일 맘에 든다"고 말한 뒤 '너도 나도 잠든 새벽' 후렴을 함께 들었다. 특히 '오래도록 너는 나고 나는 너일까'라는 가사가 단순하면서도 많은 감정들이 들어가있는 프레이즈인 것 같다"이라고 언급했다.

케빈오는 조카가 만든 두 사람의 결혼식 로고를 공개하기도. OHYO(케빈‘오’와 공‘효’진)이라고 적힌 로고. 케빈오는 해당 로고를 자신의 핸드폰 배경화면으로 설정하는 달달함을 드러내기도.

그는 "요즘 날씨도 추워져서 사우나를 자주 가고 사무실 안에 작업실, 녹음실도 있어서 노래하고 합주도 하고 있다"이라며 "집에서 쉬면서 밥 먹고 아내랑 게임도 한다. 플스 게임을 자주 하는 편이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케빈오는 지난 10월 10살 연상의 공효진과 결혼식을 올렸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