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연애' 작가 "사내연애 소재 이유? 내가 사내연애로 결혼"


쿠팡플레이 '사내연애' 제작진이 회사에서 이뤄지는 데이팅 예능이라는 차별점이 있다고 밝혔다.

18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로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쿠팡플레이 '사내연애'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한규 PD, 박원우 작가와 MC 정재형, 이적, 이미주, 안아름이 참석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복면가왕’의 박원우 작가와 ‘더 지니어스’의 김한규 PD가 제작진으로 합류했다.

박 작가는 “제가 사내연애의 장본인이다. 사내연애로 결혼했다.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봤을 때 연애가 가장 많이 일어나는 곳이 회사라더라. 작년 11월 쯤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PD는 ‘사내연애’만의 차별점을 “회사라는 공간으로 이뤄져있다. 그 안에서 비주얼의 특별함이 있다. 회사라는 배경 안에서 12명의 남녀가 같은 업무를 보며 부대끼면서 (연애가) 이뤄진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탕비실, 비상계단 등에도 카메라를 다 설치했다. 비밀스러운 공간에서 이뤄진다는 것도 차별점이다. 그들의 감정을 리얼하게 쫓아가다 보니 관계적, 스토리적으로 반전의 순간이 많았다”고 전했다.

‘사내연애’는 드라마라는 오해를 받기도 한다고. 김 PD는 “대본과 연출은 없었다. 프로그램 진행을 위해 계좌이체라는 장치, 데이트 시간 정도만 정해놨고, 감정 같은 건 저희가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며 리얼리티를 강조했다. 또한 ”드라마라고 생각 드는 건 출연자들이 몰입했기 때문이다. 저희가 몰입할 수 있게 제작진은 현장에서 모니터룸 안에서만 숨어있었다. 출연자들이 메인 PD와 작가 얼굴을 모를 정도였다. 그 속에서 이들이 감정을 쌓아가다 보니 드라마적인 스토리가 풀리더라. 그걸 잘 정리해서 예쁘고 재밌게 보여줘야지 싶었다“고 밝혔다. 정재형은 ”‘트루먼쇼’ 같았다“며 ”제가 오프닝을 찍으러 갔을 때 그 안에 카메라가 없어서 오히려 당황했다“고 부연했다. 김 PD는 ”사각지대가 없도록, 숨어있어도 다 찍을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사내연애'는 연애가 곧 월급이 되는 가상의 패션회사 러브앤워크에서 펼쳐지는 12명 남녀들의 직장 로맨스 리얼리티. 지난 11일 첫 공개됐으며,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새로운 에피소드를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