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티빙 오리지널 '러브캐처 인 발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요한. / 사진제공=티빙
18일 티빙 오리지널 '러브캐처 인 발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요한. / 사진제공=티빙


김요한이 티빙 오리지널 '러브캐처 인 발리'에 과몰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18일 티빙 오리지널 '러브캐처 인 발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민석 PD, 김은미 PD, 그리고 '왓처' 전현무, 장도연, 주우재, 가비, 김요한이 참석했다.

김요한은 “캐처로 섭외를 받았다가 왓처로 활약하게 된 막내 김요한”이라고 소개했다.

김요한은 “녹화 전 리액션을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녹화가 끝났는데 아쉬운 건 처음이었다. 캐처들이 편집으로 표정 하나하나가 다 보이지 않나. 관계성에 과몰입이 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리액션이 제대로 나오더라. 같이 울기도 했다”며 높은 몰입도를 보였다.

'러브캐처 인 발리'는 매혹적인 섬 발리에서 사랑을 잡으려는 '러브캐처'와 돈을 잡으려는 '머니캐처'가 끝없는 의심 속 진짜 사랑을 찾기 위해 펼치는 연애 심리 게임. '러브캐처'의 네 번째 시즌이자, 두 번째 도시 테마 시리즈다. 18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