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연우 종영 인터뷰
"남궁민 너무 강해, 경쟁 아닌 영광이었다"
"아이돌 출신 배우의 키스·베드신, 겁 많이 깨졌다"
이민호와 열애설 직접 부인 "사실 아냐, 오해 있었다"
배우 연우./사진제공=MBC
배우 연우./사진제공=MBC


"육성재와 침대에 누워서 하는 키스신이 그날 촬영 회차의 마지막 장면이었는데 시간이 부족해서 다급하게 찍었어요. 감독님도 급한 게 묻어난다며 많이 아쉬워했죠. 어른의 느낌이 났으면 했는데 마음이 급했어요. 빨리 찍고 빠져야 했거든요"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에서 욕망의 화신 오여진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연우가 육성재와의 파격적인 침대 키스신 비하인드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9아토엔터테인먼트에서 배우 연우를 만나 '금수저'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금수저'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 극 중 연우는 외모와 재력, 두뇌까지 모든 걸 갖췄지만 만족을 모르는 오여진 역을 맡았다.

연우는 종영 소감에 대해 "막방을 배우들과 같이 봤는데 그때까지도 실감이 안 나더라. 아쉬운 점도 있긴 한데 후련함이 크다. 잘 해내고 싶었던 부분이 많았는데, 잘해서 후련하기보다는 다 같이 힘을 합쳐서 한 것 같아 후련하다"라고 말했다.
배우 연우./사진제공=MBC
배우 연우./사진제공=MBC
연우는 '금수저' 12회서 육성재와의 수위 높은 키스신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해당 키스신은 네이버TV에 등록된 '금수저' 공식영상 중 가장 높은 조회 수를 기록했다.

키스신 비하인드를 묻자 연우는 "얼굴이 빨개질 것 같다"라며 부끄러워했다. 긴장도 많이 했다는 연우는 "다른 작품에서 뽀뽀는 한 적이 있는데 키스는 처음이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 새로운 경험이었다"라고 말했다.

키스신이 화제가 될 줄도 몰랐다는 연우는 "촬영을 워낙 급하게 해서 모르고 있다가 본방을 보고 '아, 맞다' 했다. 일어나보니까 조회 수도 많이 나왔더라. 부끄러웠다. 가족들한테 방송 다 보라고 했는데. 키스신 후에 가족들 연락을 안 받고 피했다"라며 웃었다.

아이돌 출신으로서 키스신이나 베드신에 대한 걱정은 없을까. 연우는 "아이돌 출신 배우가 키스신을 한다거나 베드신을 하면 '저래도 돼?'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을 수밖에 없다. 그래서 나도 걱정이 많았다. 그런 장면을 찍으면 나한테 어떤 안 좋은 말들을 하지 않을까 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 겁이 많이 깨졌다. 필요해서 한 거니까. 앞으로는 겁 없이 해보겠다"라면서 "원한다는 건 아니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연우./사진제공=MBC
배우 연우./사진제공=MBC
극 중 오여진의 결말은 오랜 세월 자신의 곁을 지켜준 박장군(김강민 분)과 결혼해 아이를 낳고 두 명의 아버지를 모시면서 평온한 일상을 보낸다. 그러나 친부에 의해 자신의 딸을 납치될 듯한 분위기가 그려져 현도와 같이 금수저를 쓴 혹독한 대가를 치를 것이 예고됐다.

이러한 열린 결말에 대해 연우는 "마지막 대본이 안 나왔을 때부터 엔딩은 새드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불행이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열린 결말이라서 만족한다. 시청자들은 여진이가 더 벌을 받아야 한다고 아쉬워할 수 있는데, 앞으로 여진이의 인생은 불행밖에 없을 것 같다. 친부에 의해 딸을 잃는다면 세상을 잃은 기분일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진이가 행복한 엔딩을 맞는 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나는 여진이를 좋아하고 사랑하지만, 여진이를 사랑하는 사람은 나 정도만 있어도 될 것 같았다. 사람을 이해하는 건 본인이 돼 본 사람만 이해할 수 있는 거니까"라며 "나쁜 환경에 놓여도 옳은 선택을 하는 사람은 많다. 여진이 같은 선택을 모두가 하는 게 아니니까. 어쩔 수 없는 여진이의 운명인 것 같다. 큰 벌을 받을 수 있을 때까지 세상이 기다려줬으니까 이제는 벌을 받을 때인 거다"라고 덧붙였다.

박장군과의 로맨스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연우는 "승천이가 결국은 죽은 거니까. 그 빈자리를 장군이가 채웠을 거로 생각한다. 새 출발을 하면서 장군이를 사랑하고 열심히 해보자는 생각으로 결혼을 하지 않았을까"라고 설명했다.

"저지른 만큼 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다들 받을 만큼 받은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만족스러운 결말이었어요. 원작 웹툰이 정리되는 느낌의 결말이라면 드라마는 좀 더 여운이 남는 느낌이었던 것 같습니다."
배우 연우./사진제공=MBC
배우 연우./사진제공=MBC
극 중 오여진은 이승천(육성재 분)에게 직진하는 불도저 캐릭터. 오여진이 이승천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낀 이유를 묻자 연우는 "거울처럼 느낀 것 같다. 세상에 너랑 나랑 둘밖에 없다고. 내가 너에 대해 다 알고 너도 그렇고. 여진이 인생에 단 하나밖에 없는 사람이라는 게 컸던 것 같다. 또 나와 같은 처지인데 거울 속 내가 나와는 다른 길을 가니까. 그런 게 자극이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실제 연애에서도 '직진' 스타일이냐고 묻자 연우는 "고등학생 때 이후로 먼저 누구를 좋아해 본 적이 없다. 나는 누가 나를 좋아해 주는 게 좋을 것 같다"라며 미소 지었다.

또래 배우들과 연기한 촬영장의 분위기는 어땠을까. 연우는 "처음에는 생각보다 또래 인 거에 비해 어색함이 있었다. 나이 차이가 나는 선배님이 있으면 끌어줄 텐데, 비슷한 나이이다 보니 서로 조심하게 되더라. 그래도 촬영이 진행되면서 편안함이 생겼다. 중간에는 장난도 많이 치고 연기적인 합도 좋아졌다"라고 밝혔다.
배우 연우./사진제공=9ato엔터테인먼트
배우 연우./사진제공=9ato엔터테인먼트
'금수저'는 남궁민, 김지은 주연의 '천 원짜리 변호사'와 같은 시간대 경쟁을 펼쳤다. '천 원짜리 변호사'는 방송 전부터 남궁민의 2년만 복귀작이라는 점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시청률 역시 남궁민의 열연에 힘입어 15%를 돌파하는 등 뜨거운 인기를 얻었다.

'천 원짜리 변호사'와의 대결이 부담스럽지는 않았냐고 묻자 연우는 "남궁민 선배님과 같은 회사라 '천 원짜리 변호사'도 잘 되고, '금수저'도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었다. 그 이상의 반응은 못 하겠더라"라며 "경쟁작이라고 하기에도 너무나 영광이다. 너무 센 작품이지 않나. 강한 경쟁작이었는데 잘 버티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했다.

강한 경쟁작이었음에도 최고 시청률 7.8%를 기록한 '금수저'. 연우 역시 "고정 시청자층도 있어서 시청률도 내려가지 않고 유지되지 않았나. 또 요즘은 시청률에 연연하는 시대가 아니다 보니 다들 만족을 했던 것 같다"라고 미소 지었다.
배우 연우./사진제공=MBC
배우 연우./사진제공=MBC
연우는 모모랜드에 대해 '내 인생을 바친 소중한 커리어'라고 말했다. 그는 "아이돌로 무대에 섰던 게 자랑스럽다. 이 생활이 있었기에 배우 생활도 부드럽게 이어갈 수 있었다. 모모랜드는 지우고 싶은 과거나 부정적 이미지로 생각하지 않는다. 나에겐 정말 중요한 커리어다. 시간을 정말 많이 쏟은"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연우는 이민호와의 열애설에 대해서도 직접 부인했다. 2021년 8월, 이민호와 연우가 5개월째 연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이민호와 연우는 연우의 생일에 만나 함께 영화를 보고 드라이브를 즐겼다고 했다. 코로나 시국으로 두 사람은 집에서 데이트를 주로 하며 게임을 좋아하는 공통사 때문에 게임도 즐긴다고 전했다.

이에 당시 연우 소속사 측은 "연우와 이민호는 친한 선후배 사이"라고 부인했다. 이민호 소속사 역시 "평소 알고 지내는 사이일 뿐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영화관도 지인과 동반한 모임"이라고 사실을 부인한 바 있다.

실제로 게임을 즐기는 연우는 이민호와 게임으로 친해진 사이라고. 그는 "오해가 있었다. 나도 인생에서 처음 겪어보는 큰일이라 당황스러웠다"라며 "사실이 전혀 아니다. 열애설 나고 아침에 머리가 아프더라"라고 열애설에 대해 강력히 못 박았다.

요즘에는 게임을 줄이고 있다는 연우. 그는 "회사를 옮기면서 대표님이 게임보다는 드라마를 좀 보라고, 연기 공부를 하라고 말씀해줘서 게임도 많이 줄였다"라면서도 "'금수저' 촬영이 끝나고는 좀 하긴 했다. 요즘에는 '퍼피레드'에 빠져서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배우 연우./사진제공=MBC
배우 연우./사진제공=MBC
이번 작품을 통해 '연우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받은 연우. 칭찬 반응을 봤냐고 묻자 그는 "초반에는 겁이 나서 잘 못 봤다. 방영 전에는 라이브 방송에서 미워하지 말아 달라고 할 정도로 걱정이 많았다. 중반부터는 모니터했을 때 내가 여진이를 연기하면서 내가 느끼는 감정들, 너무 밉고 나쁜데 불쌍하다는 생각을 느낀 시청자들이 많은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았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연기를 시작한 지 어느덧 5년이 돼가는 연우. 그는 배우로서 적응해가는 것 같냐고 묻자 "아직 과정에 있는 것 같다"라며 "작품을 하나하나 하면서 마음도 변해가고 있고, 연기가 재미있다는 것을 넘어선 무언가를 찾고 싶다는 마음이 강해져서 적응 완료까지 얼마 안 남은 것 같다"라며 70% 정도 적응했다고 밝혔다.

연우에게 '금수저'는 어떤 의미일까. 그는 "수저는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그간 수저 논리가 만연했는데, 드라마를 통해 그게 중요하지 않다는 메시지를 주고 싶었던 것 같다. 결국, 무언가를 얻으려면 많은 것들을 잃게 되니까. 금수저의 의미는 의미가 없다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