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선아·안재욱 아들' 권지우, 가족 앞에서 투신 '충격' ('디 엠파이어')


권지우가 부모의 눈 앞에서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에서는 법복 가족의 이기심이 어린 생명을 죽였다.

이날 한강백(권지우 분)은 홍난희(주세빈 분)의 죽음 앞에서도 죄책감을 가지지 않는 가족들에게 점점 지쳐갔다. 나근우(안재욱 분)가 자신이 진범이라며 자수하자 그는 아버지를 변호하기 위해 자신의 정체성까지 고백하며 가족들이 옳은 선택을 하길 바랐다.

처절한 고백에도 되돌아온 것은 맹비난이었고 결국 그는 마음의 문을 굳게 닫고 말았다. 아들이 무너지는 것을 볼 수 없었던 한혜률(김선아 분)은 고원경(김형묵 분)이 말한 진범을 잡아넣기로 결심했다.
 [종합] '김선아·안재욱 아들' 권지우, 가족 앞에서 투신 '충격' ('디 엠파이어')
하지만 한혜률이 철석같이 진범이라 믿고 있는 이는 진짜 범인이 아니었다. 장일(이문식 분) 지검장, 고원경 검사, 남수혁(태인호 분) 변호사, 지준기(김원해 분)가 서로의 이익을 위해 사람을 매수해 범인으로 내세운 것. 무엇보다 남수혁이 자수자에게 사건 현장에선 발견되지 않았던 홍난희의 가방을 건네 의문을 자아냈다. 이 가방은 자백에 신빙성을 더했고 사망사건의 범인이 자수했다는 소식은 대대적으로 보도됐다.

엄마가 범인이라 생각하고 있는 한강백은 엉뚱한 사람이 범인으로 지목되자 한혜률에게 죄 짓고 사는 일 그만하자고 울부짖었다. 그날 밤, 한강백은 가족이 지켜보는 앞에서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종합] '김선아·안재욱 아들' 권지우, 가족 앞에서 투신 '충격' ('디 엠파이어')
스스로 목숨을 끊었지만 가족이 그의 등을 떠민 것과 다름없었다. 아들을 지키겠다고 했던 한혜률의 모든 행동은 오히려 아들의 마음을 다치게 한 오판이었다. 또한 손자를 이해하려 하지 않고 오히려 비난하는 함민헌(신구 분)이나 방관하기만 했던 한건도(송영창 분)의 태도는 눈먼 권력과 아집의 결정체였다.
 [종합] '김선아·안재욱 아들' 권지우, 가족 앞에서 투신 '충격' ('디 엠파이어')
유은미(임세미 분)는 갑작스럽게 나타난 자수자를 의심하고 있으며 경찰 역시 석연치 않은 부분에 의구심을 품고 있다. 진범은 여전히 미궁인 가운데 한혜률과 나근우는 죄 짓고 살지 말자는 유언 같은 아들의 말처럼 진실을 밝힐 수 있을까.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