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육성재가 아버지 최대철을 잃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14회에서는 모든 비밀이 밝혀진 후에도 가족에게 돌아갈 수 없어 갈등에 빠진 육성재(이승천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황현도(최원영 역)가 과거에 금수저를 사용해 부자가 된 인물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황현도의 원래 이름은 권요한으로 도신 그룹 협력업체 회사 오너의 아들이었다.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권요한은 더 높은 자리에 오르고 싶은 욕망으로 금수저를 사용해 황현도의 자리를 빼앗았다. 그렇다면 과연 황태용(이종원 역)의 친아버지는 누구인지, 황현도가 도신그룹 수장의 지위를 차지하기까지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승천은 나주희(정채연 역)와 함께 있는 동안 다시 황태용으로 돌아갔다. 마찬가지로 이승천이 된 황태용을 만나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이승천의 아버지 이철(최대철 역)을 찾아간 오여진(연우 역)은 마법의 금수저와 얽힌 이야기들을 모두 폭로하며 승천의 금수저를 그에게 건넸다. 괴로워하던 이철은 금수저를 사용해 밥을 먹었다. 수저 주인의 기억을 모두 갖게 된다는 규칙에 따라 아들이 10년간 부모를 바꿔서 살았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마주하게 됐다.

황현도는 이승천이 다시 황태용이 된 것을 확인하고 만족스러워했다. 이승천이 도신 그룹의 정식 후계자로 지정되는 승계 작업이 진행됐고, 구치소에 갇힌 서준태(장률 역)는 황현도가 자신을 이용한 것을 깨닫게 됐다.서영신(손여은 역)은 배신감에 사로잡혀 황현도에게 이혼을 요구했고, 자신과 왜 결혼한 것이냐고 추궁했다. 황현도는 "미연이하고 닮았으니까"라고 대답, 과거에도 마법의 금수저로 인해 잘못되어 버린 사랑이 있었음을 암시했다.

나주희는 이승천에게 금수저 할머니를 다시 만나게 되면 원래대로 돌아갈 것이냐고 물었다. 이승천은 고개를 가로저었다. 꼭 이루고 싶은 꿈이 있어서 황태용으로 살겠다는 승천에게 나주희는 "거짓말. 돈 때문이잖아"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승천은 괴롭고 참담한 심정으로 인정했다.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아들이 그리웠던 이철은 황태용이 된 이승천의 곁을 맴돌았지만 이내 마음을 고쳐먹었다. 가난 때문에 부모를 버린 친아들보다 10년 간 가족으로 살아온 황태용을 받아들이기로 한 이철은 이후 이승천을 마주치자 몹시 매몰차게 대하며 그를 끊어내려 했다.

아버지가 비밀을 알아버린 사실을 꿈에도 모르는 이승천은 비참한 기분을 감출 수 없었다. 황태용은 "부모님 생각나서 온건 알겠는데, 이제 네 가족 아니야"라며 이승천을 단념시켰다. 하지만 철은 승천에게 먼저 만남을 요청했고 마주 앉은 두 부자(父子) 사이에는 어색한 기류가 흘렀다.

이철은 어릴 적에 시인을 꿈꾸었던, 가난하지만 순수했던 아들의 모습을 마음속 깊이 간직하고 있었다. 이승천에게 그 기억을 상기시켜주고 싶어 했다. 대한민국 최고의 기업가가 될 아들에게 자신만의 작별 인사를 고하는 이철의 모습은 눈물을 자아내기도.

방송 말미 충격적인 전개가 이어졌다. 구치소에서 싸움에 휘말려 병원으로 이송된 서준태가 몰래 도망쳐 나왔고, 자신을 배신한 황현도 대신 그 아들에게 복수할 마음을 먹은 것. 황준태는 이승천에게 흉기를 휘둘렀고, 이때 이철이 대신 뛰어들어 몸으로 막아내며 치명상을 입었다. 쓰러진 아버지에게 달려간 이승천에게 이철은 "네가 무슨 이름으로 살든 아빤 너 사랑해. 넌 내 아들이니까"라고 마지막 유언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