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사진=방송 화면 캡처)
'금수저'(사진=방송 화면 캡처)


‘금수저’ 정채연이 돌아온 육성재에게 키스를 했다.

4일 밤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에서는 나주희(정채연 분)가 이승천(육성재 분)가 자신의 몸으로 돌아온 걸 알게 된 모습이 담겼다.

나주희는 "지난번 속초 갔을 때보다 날씨가 훨씬 좋다"라며 황태용이 아닌 이승천으로 돌아왔는지 떠봤다. 이승천으로 돌아왔다는 느낌을 받은 나주희는 '너 정말 이승천으로 돌아온거야?'라며 애써 밝은 척 "지난 10년 간 네 생일 챙겨 준 적이 없네. 그동안 너한테 못해준 것들 다 해주려고"라며 반응을 살폈다.


이후 나주희는 이승천을 떠봤음을 밝히며 "이 바다에 너랑 같이 오고 싶었어. 태용이가 아닌 승천이 너랑"이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승천은 그런 나주희 앞에서 진실을 들킨 듯 "다 알면서 왜 여기로 데려왔어. 나 황태용 되려고 부모도 버리고 갔어. 차라리 욕을 하지 그러냐"라고 소리쳤지만 나주희는 그런 이승천에게 "보고 싶었다. 널 다시 만나게 되서 정말 기쁘다"라며 안고 키스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