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컨 하우스' 스틸 / 사진제공=KBS
'세컨 하우스' 스틸 / 사진제공=KBS


스타들의 전원생활 도전기를 통해 힐링과 재미를 선사할 새 예능 프로그램 '세컨 하우스'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KBS 2TV의 새 예능 프로그램 '세컨 하우스'는 도시를 벗어나 쉼을 향한 '도시인들의 로망'과 스타들의 자급자족 슬로우 라이프를 담아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3일 오후 8시 30분 첫 선을 보인다.

'잉꼬부부' 최수종-하희라와 '40대 절친' 주상욱-조재윤이 시골의 빈집을 수개월 동안 고치고 꾸미며 셀프 안식처를 완성하는 과정을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진정한 휴식을 꿈꾸는 모든 이들의 지침서가 되어줄 '세컨 하우스'의 관전 포인트를 살펴본다.

◆ 최수종X하희라·주상욱X조재윤의 새로운 매력

'세컨 하우스'는 29년째 달달한 부부애를 과시하는 '잉꼬부부' 최수종-하희라가 처음으로 고정 출연하는 관찰 예능으로, 각본 없는 100% 리얼리티를 통해 그동안 몰랐던 부부의 새로운 매력을 만날 수 있다. 또한 '연예계 절친' 주상욱-조재윤이 40대 찐친 케미를 펼쳐 보이며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애교쟁이 최수종 씨와 의외로 터프한 하희라 씨의 모습이 신선한 재미를 안길 것"이라며 "주상욱-조재윤 씨는 40대 남성들의 모든 로망이 다 들어 있는 세컨 하우스를 만들 계획으로, 시청자분들께 대리만족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세컨 하우스'는 스타들이 오랫동안 꿈꿔온 세컨 하우스의 로망을 실현시키며 시청자에게 힐링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괴리감에 빠진 스타들의 '웃픈' 모습도 예고돼 어떠한 다채로운 이야기가 그려질지 첫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 모은다.

◆ 빈집을 재생하는 새로운 가치…리모델링의 A부터 Z까지

'세컨 하우스'는 기존의 프로그램들이 펜션이나 실제 거주하는 집을 빌려 촬영하는 것과 달리 오랫동안 비어있던 집을 직접 리모델링하는 과정을 생생히 담아낸다. 대한민국에 버려진 집은 139만 5256호로, 이미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지 오래다.

첫 회에서 최수종은 "생명 끝난 집이 이 정도일 줄은 상상도 못 했다"라며 예상치 못한 현실 앞에서 깜짝 놀란 모습을 보인다. 주상욱은 새로운 보금자리가 돼줄 시골의 빈집을 찾아다니다가 오랫동안 방치된 모습에 "'전설의 고향' 같다"라며 뒷걸음질 쳤다고 한다.

빈집을 재생하며 새로운 삶을 담는 공간으로 되살리는 의미 있는 과정이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설계부터 건축 허가 등 빈집 리모델링에 대한 A부터 Z까지의 다양한 정보는 물론 공사를 시작하며 겪게 되는 우여곡절을 통해 다양한 '꿀팁'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 바라보고만 있어도 좋은 '청정 예능'

'세컨 하우스'는 스타들이 나만의 쉼 공간을 완성해가는 과정이 흥미롭게 펼쳐지면서 재미는 물론, 하루만이라도 훌쩍 떠나 쉬고 싶은 현대인에게 위로를 건네며 지친 일상을 달래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세컨 하우스'는 이웃과의 소통을 통해 점점 사라져가고 있는 시골 마을의 공동체 부활을 지향한다. 잊혀져 가는 이웃의 정을 느끼고 진정한 휴식과 행복이 무엇인지 찾아가게 될 네 사람이 어떤 이야기를 전하게 될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도시에서는 볼 수 없는 아름답고 고즈넉한 자연경관과 함께 스타들이 좌절하고 성장하는 모습을 통해 따뜻한 감동도 선사할 예정이다. 무공해 청정 예능의 탄생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새 예능 프로그램 '세컨 하우스는' 3일 오후 8시 30분에 KBS 2TV에서 첫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