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밥맛없는 언니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밥맛없는 언니들' 영상 캡처.


박소현이 발레를 전공하던 학창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흥마늘 스튜디오를 통해 공개된 '밥맛 없는 언니들'에서는 산다라박과 박소현이 과거 학창시절을 회상했다.

이날 산다라박과 박소현은 갈비집에 이어 학교 콘셉트로 꾸며진 디저트집을 찾았다. 가게 입구에 놓인 캐비닛을 본 산다라박은 "이거 열면 막 편지가 우수수 떨어지길 바랐으나 내가 남학생한테 맨날 넣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소현은 "어머 근데 안 받아줬나 네 마음을"이라고 묻자 산다라박은 "자기는 좀 글래머러스한 여자가 좋다고 하더라. 고등학생이 말이 되는 소리나"라고 분노했다. 박소현은 "말은 된다. 미안하다, 다라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유튜브 '밥맛없는 언니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밥맛없는 언니들' 영상 캡처.
두 사람은 학교 콘셉트에 맞게 교복으로 환복했다. 박소현은 "드라마할 때 입고 처음 입는다. 30년만이다. 그때 IMF가 터졌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교복 입고 데이트를 한 적이 있나?”라고 물었고, 산다라박은 “학생일 때 해봤다. 플라토닉 러브였다”라고 답했다.

박소현은 선화예고 무용과를 나왔다. 이에 산다라박이 "선화예고 시절 인기가 많았냐"라고 물었고, 박소현은 "인간관계를 하지 않았다. 나 왕따였던 것 같다. 발레 하는 애들이 7명이 있었는데 나를 빼고 6명이 미팅을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산다라박은 "음식을 안 먹어서 뺀 거 아니냐"라고 의심해 폭소를 안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