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소녀'에 출연한 배우 변우석. / 사진제공=넷플릭스
'20세기 소녀'에 출연한 배우 변우석.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변우석이 넷플릭스 영화 '20세기 소녀' 대본이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26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영화 '20세기 소녀'에 출연한 배우 변우석을 만났다. 변우석이 연기한 풍운호 캐릭터는 평소 카메라를 좋아해 내셔널지오그래픽 촬영감독이 되는 꿈을 갖고 방송부에 들어간17살 고등학생. 동아리 활동에 관심 없고 자신만 쫓아다니는 나보라(김유정 분)를 이상하고 귀찮게 여기며 자신과 절친한 백현진(박정우 분)을 좋아한다고 오해한다.

변우석은 "처음 대본을 읽은 후 계속 이 작품이 떠올랐다. 내가 한다고 상상해보는데, 그 장면들이 예쁘더라. 저한테 임팩트 있는 작품이었다. 그 타이밍에 나한테 이렇게 좋은 작품이 올 수 있나 해서 설렜던 기억이 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변우석은 풍운호 캐릭터에 대해 "저는 표현을 드러내는 사람인데 운호는 말투나 행동이 조금 정제돼있고 응축해서 표현하는 친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운호의 감정을 따라가다 보면 저와 맞닿아있던 부분은 확실히 있었다. 그 친구가 가진 사람을 대하는 태도나 마음가짐이 비슷했다. 초반에는 어려운 부분이 있었지만 촬영하면서 운호의 마음을 이해하고 들어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변우석은 '국민 여동생'이라는 수식어를 가진 김유정과 이번 작품에서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췄다. '국민 여동생의 첫사랑'라는 점에 부담은 없었냐는 물음에 " 그 수식어 자체가 '나한테 그래도 되나' 싶었다"며 웃음을 지었다. 이어 "그런 수식어가 생긴다면 감사한 일이다. 부담이라기보다 캐릭터를 최대한 열심히 해보자는 생각이 컸다"고 말했다.

'20세기 소녀'는 어느 겨울 도착한 비디오 테이프에 담긴 1999년의 기억, 17세 소녀 보라가 절친 연두의 첫사랑을 이뤄주기 위해 사랑의 큐피트를 자처하며 벌어지는 첫사랑 관찰 로맨스. 지난 21일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