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안재욱 불륜녀' 주세빈, 폭행 피해 후 익사→김선아, 이성 잃었다('디엠파이어')


주세빈의 죽음이 김선아, 안재욱의 세계를 거세게 흔들고 있다.

어제(23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극본 오가규, 연출 유현기,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10회에서는 위기 앞에서 이성도, 신뢰도 무용지물이 된 사람들의 나약함과 이기심이 폭발했다.

홍난희의 죽음은 다양한 억측과 가십을 낳았다. 언론은 화제성을 위해 그녀의 죽음을 이용했고 학생들도 확인되지 않은 루머를 서슴없이 떠들어 씁쓸함을 더했다. 한편, 부검 결과 폭행 흔적이 있었지만 직접적 원인은 익사임이 밝혀졌다. 그러나 폭행이 발생한 시점과 물에 빠진 시간 사이에 공백이 있는 점, 홍난희가 기숙사를 나온 시간과 제보를 위해 윤은미(임세미 분)를 만나기로 한 시간 텀이 긴 점 등 풀리지 않는 의문이 여전히 남아 있었다.

태연한 듯 보였던 한혜률(김선아 분)을 서서히 무너뜨린 이는 다름 아닌 아들 한강백(권지우 분)이었다. 가족에게 마음을 닫은 아들이 혹여나 잘못된 선택이라도 할까 두려워진 그녀는 더 이상 이성적인 판단을 하는 것이 어려워졌다. 결국 한혜률의 불안은 나근우(안재욱 분)에게로 향해 홍난희와의 관계를 다 알고 있었다며 숨겨왔던 상처를 터뜨렸다.

크리스마스 펀드 수사의 압박감, 아들을 잃을까 엄습하는 불안감에 한혜률은 모진 말로 나근우를 몰아붙였고 그에게 무슨 일이 있어도 아들을 지키라는 약속을 강요했다. 나근우 역시 연구실로 배달되는 협박 편지, 홍난희의 얼굴과 자신의 뒷모습이 찍힌 유포 사진으로 고통 속에 살고 있었지만 아내의 말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홍난희와 연관된 이들의 꼬리 자르기도 이어졌다. 홍연 엔지니어링 기술 탈취 사건을 덮었던 한건도(송영창 분)와 남수혁(태인호 분)은 서로를 향한 불신을 드러냈고 장일(이문식 분) 지검장은 그녀와 한강백이 연인 사이었다는 소식을 듣고 집안 사이에 오갔던 혼담을 무효화하려 했다. 이에 한강백의 친부 고원경(김형묵 분)은 장지이(이가은 분)의 마약 밀반입을 빌미로 장일을 협박하며 아들을 지키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무엇보다 한강백이 홍난희를 만나 지금 벌이고 있는 일을 그만두라며 애원하고 설득했단 사실도 밝혀졌다. 그러나 홍난희가 여기서 멈추면 자기는 죽는다며 거절하자 한강백은 “죽어, 그럼”이라는 섬뜩한 말로 몰아붙여 새로운 용의자로 대두되고 있다.

이렇듯 죽은 자는 어떤 말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남은 자들은 진실을 밝히기 위해 혹은 진실을 은폐하기 위해 은밀히 움직이고 있다. 홍난희와 엮인 많은 이들이 충분한 살해 동기를 가지고 있는 만큼 서서히 풀릴 죽음의 미스터리, 철옹성의 최후에 대한 관심과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주세빈의 죽음이 가리키는 진실이 하나씩 밝혀질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